국제

스페인 왕비, 온라인서 파는 13만원 드레스 입고 시진핑 영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스페인 국빈 방문 중인 중국의 펑리위안 여사, 오른쪽은 레티지아 스페인 왕비

스페인의 레티지아 왕비가 스페인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만나는 공식 석상에서 저렴한 온라인 몰에서 판매하는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해 46세인 레티지아 왕비는 현지시간으로 28일 시 주석 부부를 맞이하는 자리에 자수가 놓여있는 핑크빛 롱드레스와 베이지 컬러가 섞인 클러치백 및 구두를 착용했다.

레티지아 왕비가 착용한 드레스는 영국의 멀티샵 브랜드인 A사의 것으로, 이 상품은 온라인에서 95파운드(한화 13만 7000원) 정도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펑리위안 여사는 오버핏 스타일의 베이지색 코트 및 베이지색 투피스로 단정함을 뽐냈다. 역시 클러치백과 짙은 베이지 컬러의 구두로 스타일링을 마무리했다.

국빈 방문시 영부인이 착용하는 의상은 일명 ‘패션 외교’로 불릴 정도로 관심의 대상이다. 때문에 각국 영부인이나 여왕은 순방하는 국가의 디자이너들이 제작한 브랜드의 옷을 입어 상대국을 배려하거나, 혹은 자리에 걸맞는 유명 브랜드의 값비싼 의류를 착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컨대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는 영국을 국빈 방문했을 당시 세계적인 디자이너 ‘제이 멘델‘(J.Mendel) 브랜드의 드레스를 입었으며, 이 드레스의 가격은 6990달러(약 700만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에는 미국을 국빈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부를 환영하는 국빈만찬에 멜라니아 여사는 크리스털과 금박으로 장식된 은색의 샤넬 드레스를, 마크롱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는 루이뷔통의 크림색 전신 드레스를 입고 공식 석상에 섰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