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소련이 달에서 가져온 ‘초소형 월석’ 경매나와 10억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말 눈곱만한 크기의 월석(月石) 3점이 경매에 나와 무려 10억 원에 육박하는 금액에 팔렸다.

지난 30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지난 29일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 출품된 월석 3점이 85만 5000달러(약 9억 6000만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그간 개인이 소장해왔던 희귀한 이 월석은 가장 큰 것이 2X2㎜ 사이즈일 정도로 매우 작다. 월석이라는 말보다는 사실상 월석의 부스러기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셈. 흥미로운 점은 이 월석이 일반 경매에 오르게 된 배경으로 통상 우주탐사 과정에서 가져온 모든 물품은 개인이 갖지 못하고 국가의 소유로 귀속된다.

사연은 이렇다. 한창 미국과 소련 간의 우주개발 경쟁이 한창이던 지난 1970년 9월. 구소련이 발사한 루나 16호는 달에 착륙해 35㎝의 구멍을 파고 돌과 흙을 채취해오는데 성공했다. 이후 소련 정부는 이 샘플 중 일부를 니나 이바노브나 코롤레바라는 이름의 여성에게 기증했다. 그의 남편이 바로 소련 로켓 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세르게이 코롤료프(1906-1966)이기 때문이다. 소련의 우주개발에 혁혁한 공로를 세운 그가 사망하자 소련 정부는 이를 기려 월석을 부인에게 선물한 것이다.



이렇게 개인 소유가 된 이 월석은 그러나 1993년 뉴욕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 올라 당시 가격으로 44만2500달러(약 5억원)에 팔렸다. 결과적으로 첫 경매가 이루어진 지 25년 만에 가치가 2배로 껑충 뛴 것이다.

소더비 측은 "월석은 인류의 신화와 함께한 물건으로 그 상징성은 얼마의 달러보다도 가치가 높다"면서 "월석의 낙찰자는 신원 공개를 거부한 미국인 수집가"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