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음주운전 단속 첫날, 경찰서 들이받은 음주운전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의 50대 운전자가 낸 음주운전 사고 현장

▲ 영국의 50대 운전자가 낸 음주운전 사고 현장

영국의 한 50대 운전자가 ‘기가 막힌’ 타이밍과 장소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영국 현지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맨체스터에 사는 55세 남성은 이날 새벽 술에 취해 운전을 하다가 한 건물의 외벽을 들이 받았다.

운전자는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 않았지만, 차가 심하게 부서졌고 차와 부딪힌 건물 외벽의 훼손도 심각했다.

운전자가 정신을 차릴 틈도 없이 경찰이 달려왔고, 그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놀라운 사실은 그가 술에 취해 운전하다 들이받은 건물이 다름 아닌 경찰서 건물이라는 것이었다. 이보다 더 큰 ‘우연’은 그가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고를 낸 당일은 해당 지역 경찰이 특별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하기로 한 첫째 날이었다.

맨체스터에 있는 위센쇼 경찰서 관계자는 “이른 새벽에 쿵 하는 소리가 나 달려 나갔더니 차량 한 대가 경찰서 외벽을 들이받은 채 서 있었다”면서 “차량 내부에 있던 운전자는 크게 다친 곳이 없었고,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 날은 영국 전역의 경찰서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대대적인 음주운전 단속을 시작하는 날이었다”면서 “사고를 낸 운전자는 단 하루도 기다리지 못하고 스스로 단속에 걸려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번 사고를 통해 우리 경찰은 자동차 운행 관련 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특히 음주운전 및 약물복용 후 운전에 대한 단속을 중점적으로 벌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