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신규 아파트 시세 상승 기대되는 동작구 ‘동작하이팰리스’ 공급 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상도동 23-42 APT 투시도

서울 동작구가 강남4구를 노리며 부동산 시장에서 급부상하고 있다. 노량진재정비촉진지구와 흑석재정비촉진지구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데다 내년 초에는 서리풀 터널이 개통 예정으로 강남구 접근성까지 높아져 지역 내 신규 공급 물량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리풀터널이 개통되면 출퇴근 시간대에 20분 이상 소요되던 서초역~내방역 구간이 5분으로 단축될 예정”이라며 “강남과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는 기대감에 동작구에 대한 도심 주요 업무지 통근자들의 관심은 물론 시세 상승에 대한 기대감 역시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변화는 실제 아파트값에도 영향을 줘 동작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 8월 한국감정원 기준 0.8%로 2012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으며 이 시기에 ‘R’아파트의 경우 전용 84㎡ 기준 전세가는 8월 7억3000만원에 거래돼 4월 전세가격(6억~6억5000만원)보다 크게 상승했다.

뉴타운 개발, 교통환경 개선 등 여러 호재가 이어지고 있는 동작구에서 신규 공급 아파트 ‘동작하이팰리스’가 주목 받고 있다.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는 합리적인 가격과 실속 있는 구성으로 전용면적 84㎡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는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전용 84㎡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 거래량은 60만 5,997건으로 전체의 87%를 차지한다. 이는 85㎡ 초과 대형 아파트(8만6,293건)에 비해 약 7배나 높은 수치다.

동작구 상도동에 위치한 ‘동작하이팰리스’는 지하 5층~지상39층(예정), 4개동에 전용면적 ▲45㎡ 169세대 ▲50㎡ 29세대 ▲59㎡313세대 ▲84㎡는 163세대 등 중소형 위주로 총 674세대(예정)가 구성될 계획이며 법정주차대수 대비 120%인 817대가 주차 가능한 공간을 지하에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동작구 내 최고층 아파트로 지역 내 부동산 시세를 이끄는 랜드마크 아파트가 될 재목을 가지고 있다. 단지와 약 5분거리와 약 10분거리 내 상도역, 장승배기역이 위치하여 더블 역세권으로 일대의 부동산 시세를 이끌 수 있으며, 또한 인근 아파트들보다 분양가가 저렴하다는 장점으로 인해 부담없는 내 집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동작하이팰리스는 2018년 10월 15일 조합설립인가 완료, 2018년 12월10일 현대건설과 MOU체결 논의 중에 있으며, 12월 하반기 사업승인 접수까지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으므로 서울에서 마지막 내 집 마련의 기회로 예상된다. 전용면적 84㎡타입과 전용면적 59㎡ 일부 세대 한정으로 마지막 조합원 추가 모집 중이므로 자세한 사항은 홍보관에 방문하거나 대표전화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 가능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