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발 잘린 아이들 유골, 페루서 발견… “액세서리 제작 쓰였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의 유적지에서 다리가 잘린 유골들이 한꺼번에 발견돼 학계가 연구에 나섰다.

현지 언론인 페루 리포트의 8일 보도에 따르면 페루 북부에 있는 유적지인 람바예케 주(州) 치클라요에서 발견된 이 유골들은 총 32구이며, 이중 절반에 해당하는 16구는 두 발 또는 발가락이 잘려 나간 상태로 발견됐다.

유골의 절반 이상은 300~700년경에 번영한 모체 문명 당시 고대인의 것이었으며, 9구 정도는 모체 문명과는 다른 람바예케 문명 당시의 것으로 추정됐다.

람바예케 고고학 프로젝트 연구진은 총 32구의 유골 중 16구가 1700년 전 모체 문명 당시 사망한 고대인의 것으로 보이며, 이중 다리가 잘린 유골들은 대체로 어린 나이에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당시 모체 문명인들은 사람이 죽으면 뼈를 따로 분리해 수납이 가능한 작은 생활용품이나 액세서리 등으로 만들어 쓰는 문화가 있었다.

어린 아이들의 유골에서 발이 발견되지 않은 것은 아마도 아이들이 사망한 뒤 발 뼈를 잘라 액세서리 등을 만드는데 썼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유적지 일부에서는 직물을 만드는데 사용한 기구도 발견됐는데, 이 기구 역시 사람의 뼈로 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밖에도 사람 뼈로 만든 숟가락 등도 함께 발견됐으며, 전문가들은 이것이 장례식에서 사용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