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길 치솟는 동물원서 끝까지 동물 구조한 사육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최대 동물원인 체스터동물원에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사육사들의 투철한 책임감으로 사고현장에서 구조된 수마트라 오랑우탄이 담요를 이용해 스스로 몸을 보호하고 있다

▲ 영국 최대 동물원인 체스터 동물원의 화재 발생 당시 모습과 불길을 진압한 이후의 모습

▲ 영국 최대 동물원인 체스터 동물원의 화재 발생 당시 모습과 불길을 진압한 이후의 모습

영국 최대 동물원인 체스터 동물원이 화마에 휩싸였다. 이 동물원에는 다양한 동물, 특히 멸종 위기의 수마트라 오랑우탄 등이 서식하고 있었으며, 사육사들은 위험 속에서도 이 동물들을 포기하지 않았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오전 11시 35분경, 체스터 동물원의 몬순 숲 전시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전시관은 영국에서 가장 큰 실내 전시관으로, 규모는 5000㎡(약 1513평)에 달한다. 2015년 당시 한화로 약 570억 원을 들여 완공한 이 전시관은 동남아시아의 덥고 습한 환경을 그대로 구현해 놓은 것으로 유명하다.

사고 발생 당일. 이곳에서 발생한 불길이 삽시간에 번지기 시작하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보다 먼저 움직인 이들이 바로 사육사들이었다.

이브닝스탠다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육사들은 화재 직후 불길로 뛰어들어 동물들을 구하기 시작했다. 심각한 멸종 위기에 있는 수마트라 오랑우탄 등을 돌보던 사육사들이 놀란 동물을 구하기 위해 사용한 도구는 다름 아닌 바나나였다.

불길 속으로 뛰어든 사육사들은 한 곳에 있던 오랑우탄 6마리와 긴팔원숭이 4마리, 마카크(아프리카 또는 아시아산 원숭이) 18마리를 구하기 위해 주변에 있던 바나나를 집어 들었고, 이를 이용해 안전한 곳으로 유인했다.

안전한 곳으로 몸을 옮긴 수마트라 오랑우탄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담요로 스스로 몸을 감싸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체스터 동물원 측은 SNS에 올린 글에서 “화재가 발생한 날은 우리 동물원의 긴 역사에서 가장 힘든 날이었다”면서 “사육사들은 모든 동물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화재가 발생한 인근 구역에 있던 몇몇 곤충이나 개구리, 작은 물고기나 새들은 미처 구하지 못했고, 이렇게 잃은 동물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면서 “여러 사람의 도움으로 큰 피해를 모면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체스터 동물원의 화재 소식이 알려진 뒤 전국 각지에서 온정이 쏟아졌다. 하루 만에 모인 모금액은 5만 파운드, 한화로 약 7000만원이 넘는다.

동물원 측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