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다시 살아날 겁니다” 8일째 계속되는 장례, 언제 끝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롬비아의 한 이단종교에 빠진 신자들이 죽은 신자의 부활을 기대하며 장례식을 계속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장례식은 이미 1주일을 넘겼다.

콜롬비아 칼리에 있는 '아둘람 교회' 신자들의 이야기다.

이 교회에 다니던 신자 세사르 블랑코는 11일 길에서 비참한 죽음을 맞았다. 길모퉁이에 앉아 음료수를 마시고 있는 그에게 한 청년이 '묻지마 총격'을 가하고 도주한 것. 베네수엘라 출신으로 콜롬비아에서 2의 인생을 꿈꾸던 블랑코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연고가 없는 그의 장례는 교회가 치르기로 했다. '아둘람 굴' 교회엔 다수의 베네수엘라 이민자들이 출석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에서 발단했다. 교인들이 "억울하게 죽은 블랑코를 신이 반드시 부활시킬 것"이라며 끝없는 장례를 이어가기 시작한 것.

블랑코가 사망한 지 벌써 8일이 됐지만 신자들은 그의 부활을 굳게 믿고 시신 매장을 거부하고 있다.

중남미에선 사람이 죽으면 보통 1일장을 한다. 이런 장례문화를 감안하면 블랑코의 장례는 이미 기네스감인 셈이다.

장례가 장기화하면서 현지 보건 당국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시신이 부패하면서 위생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익명을 원한 보건 당국자는 "시신이 누운 관 주변을 신자들이 지키고 있다"며 "장례를 빨리 마치라고 강요할 수도 없어 답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신자들은 시신에 포르말린을 주사하면서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신자는 "신이 원하시면 불가능한 일은 없다. 신이 원하는 일이 이제 이곳에서 일어날 것"이라며 "신에겐 능력이 있고, 우리는 그런 신을 믿는다"고 말했다.

사진=티엠포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