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70.5㎝…‘세계에서 머리카락 가장 긴 소녀’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머리카락이 가장 긴 10대 청소년에 관한 기록이 경신됐다.



최근 기네스 세계기록협회는 인도 구자라트주(州)에 사는 16세 소녀 닐란시 파텔이 머리카락 길이 170.5㎝로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이는 기존 기록 155.5㎝보다 무려 15㎝ 긴 것이다.

파텔은 얼마 전 이탈리아 인기 TV 프로그램 ‘라 노뜨 다이 레꼬르드(La Notte dei Record·The Night of Records)에 출연해 기네스 기록을 달성했다.

6세 때부터 머리카락을 기르기 시작했다는 소녀는 친구들 사이에서 ‘살아있는 라푼젤’로 불린다.

소녀가 머리카락을 기르기 시작한 이유는 당시 미용사가 잘라준 머리 모양이 엉망이어서 다시는 미용실에 가지 않겠다고 결심했기 때문이다.

물론 소녀는 이제 이같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미용실에도 다니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렇게 긴 머리카락을 유지하기 위해 많은 노력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소녀는 일주일에 한 번 머리를 감고 있는데 머리카락이 워낙 길어 어머니의 도움을 받는다. 샴푸질을 해서 머리카락을 깨끗하게 한 뒤 말리는 데만 30분, 빗질하는 데만 1시간이 걸린다는 것이다.

어머니는 딸이 이처럼 머리카락을 기르는 것을 항상 지지해 왔고 소녀 역시 아직은 머리카락을 자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소녀는 “사람들은 내가 긴 머리카락 때문에 여러 문제를 겪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난 어떤 문제도 없이 모든 것을 할 수 있으며 스포츠도 즐길 수 있다”면서 “머리카락은 내게 행운의 부적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사진=기네스세계기록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