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편식하는 아들 덕에...’캐릭터 밥상’으로 SNS 스타된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으깬 감자에 콩을 숨겨 몰래 아이를 먹이는 시대는 지났다. 아이들에게 채소를 먹이고 싶다면 이제는 예술가가 될 차례다.
 
이른바 '캐릭터 밥상'으로 SNS 스타가 된 호주 출신 랄레 모메디(35)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13만명에 이른다.

랄레는 아이들이 싫어하는 시금치, 콩, 아보카도 등을 이용해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캐릭터를 만들어낸다. 곰돌이 푸, 도널드 덕, 구피 등 디즈니의 고전 캐릭터부터 조커, 그루트 등 최신 캐릭터까지 소화한다.

랄레가 꾸준히 공유하는 캐릭터 밥상의 레시피에 특별한 재료는 없다. 파스타로 몸통을 만들고 아보카도로 얼굴을 만들고, 닭고기로 바지를 만들고 콩으로 신발을 만드는 식이다.

랄레는 캐릭터 밥상의 레시피에 대해 “특별한 재료를 구입하기 보다 이미 냉장고에 있는 식료품을 사용한다”며 “일반적인 식사보다 비용이 더 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랄레가 이런 기발한 생각을 하게 된 건 아들 덕분이다. 3년 전 아들 제이콥이 음식 투정을 하자 랄레는 어떻게 하면 채소를 먹일 수 있을까 고민에 빠졌다. 그러다 장난삼아 만들어 준 사자 모양 팬케이크에 제이콥이 흥미를 보여 그때부터 캐릭터 모양의 밥상을 차려주게 됐다.



랄레는 “캐릭터 밥상을 차리면서 제이콥과 부엌에서 함께 창의력을 발휘하고 재료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생겼다”며 흡족해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