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자작나무 껍질 속 ‘이것’ 화상에 효과…“흉터 거의 안 남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작나무 껍질에서 추출한 화합물로 만든 상처 치료젤이 화상 치료에 특히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영국 과학전문 뉴사이언티스트 보도에 따르면, 자작나무 껍질과 해바라기 기름에서 추출한 베툴린을 함유한 시판 중인 상처 치료젤이 임상3상 시험에서 일반 화상 치료젤보다 화상 치유속도가 빨라 예후가 더 좋은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세인트앤드루스 성형수술·화상치료센터가 주도한 이번 연구는 가벼운 외견상 화상 환자 57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이중 환자 86%가 베툴린 치료젤의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베툴린은 지난 몇 세기 동안 천연 치료제로 쓰여온 트리테르펜 사포닌의 일종으로, 자작나무 외에도 차가버섯 등 극소수 식물에서만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각 환자가 지닌 화상은 모두 임상시험을 시작하기 이틀 전 안에 불이나 뜨거운 물체에 닿에 생긴 것이었다. 이들 환자는 연구팀의 안내에 따라 이틀에 한 번씩 상처 부위가 수복될 때까지 상처 절반에는 베툴린 성분 젤을, 나머지 부위에는 일반 치료젤을 발랐다.

그 결과, 베툴린 젤을 바른 부위가 일반 젤을 바른 부위보다 훨씬 더 빨리 치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화상 치료젤을 바른 부위가 수복되는 데는 평균 8.8일이 걸렸지만, 베툴린 젤을 바른 부위는 평균 7.6일만에 회복됐다.

특히 치료 이후 3개월에서 12개월이 지난 뒤 남은 흉터 수준에서는 더 큰 차이를 보였다. 베툴린 젤을 발랐던 부위의 질감과 색조가 건강한 피부와 더 흡사한 것이다. 이는 회상은 치료가 빠를 수록 흉터가 덜 남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이 이번 임상시험에 사용한 베툴린 성분 치료젤은 독일 제약회사 버컨AG가 생산한 ‘올레오겔-S10’(Oleogel-S10)이라는 제품으로, 이미 유럽에서 표피수포증 또는 수포성표피박리증(EB·epidermolysis bullosa)을 위한 처방약으로 쓰이고 있어 화상치료제로도 승인이 날 가능성이 높다. 이 치료제는 이제 미국과 호주에서 시판 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를 밟게 된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화상성형전문의 쿠엔틴 프루는 “치유 효과를 일으키는 핵심 성분은 베툴린으로 보이지만 올레노릭산 등 몇몇 화합물 역시 항박테리아와 항염증 작용이 있어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화상 저널(Burns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화상 저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