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덩치값 하는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인기…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한강롯데캐슬 22단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롯데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한강롯데캐슬 22단지’ 조감도

대단지 아파트가 주택시장에서 연일 각광을 받고 있다. 이는 타단지에 비해 규모가 크고 단지 내 커뮤니티나 조경시설들이 잘 갖춰져 있어 소·중규모의 아파트 보다 주거 환경이 상대적으로 우수하다.

또 단지 내 상가를 비롯해 인근의 상업시설 등 편의시설 대다수가 대단지 아파트에 걸맞은 규모로 들어서게 돼 단지 가까이에서 편리한 생활까지 한 번에 누릴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이러한 장점에 수요자들은 대단지 아파트에 높은 관심을 보이며, 청약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지난 4월 전북 전주 완산구 서신동에서 공급된 1,390가구 규모의 ‘서신 아이파크 e편한세상’은 1순위 청약 접수에서 평균 63.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인 이 단지는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으로 주택형을 설계한데다 단지 내 쾌적한 산책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대거 적용하면서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또, 지난 11월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에서 999가구 규모로 공급된 ‘하남 호반베르디움 에듀파크’는 1순위 청약서 평균 11.8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단지 역시 수요자들이 원하는 공간 구성과 단지 내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과 조경시설 등 대단지에도 적용되는 차별화된 요소를 두루 적용했다는 점이 크게 각광을 받았다.



대단지 아파트에 대한 인기는 민간분양 아파트를 넘어 임대주택시장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7월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에서 912가구 규모로 공급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인 ‘한강롯데캐슬 22단지’는 특별공급에서 평균 4.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일반공급 청약접수에서도 평균 2.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국내 대표 대형 건설사인 롯데건설이 지어 품질이 보장되는 민간임대주택인데다, 대단지에 걸맞은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롯데건설만의 차별화된 설계와 주거 서비스 등이 모두 갖춰진다는 점에서 많은 수요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특히 ‘한강롯데캐슬 22단지’는 롯데건설만의 특화 서비스인 ‘샤롯데 서비스’가 제공된다는 점이 강점이다. 단지의 입주민들은 자유로운 주거이전이 가능한 캐슬링크 서비스부터 아이돌봄, 가전제품 렌탈, 그린카 카셰어링, 조식 배달, 홈케어 등 다양한 생활지원 서비스까지 모두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다.

캐슬링크 서비스는 분가 등으로 가구원이 증감한 경우에는 같은 단지 내에서 면적형(구 평형)을 바꿔 이동할 수 있으며, 근무지 변경 등의 이유로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야 할 때는 전국에 위치한 롯데캐슬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뉴스테이 포함)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이때 중도 퇴거 시 발생하는 위약금은 면제받을 수 있다.

상품뿐만 아니라 입지여건도 우수하다. 김포도시철도 운양역 생활권에 위치해 있어 운양역(내년 개통예정)을 이용하면 김포공항역까지 20분대로 접근이 가능하며 서울 주요 업무지구인 마곡과 상암 등으로 출퇴근도 수월해 진다. 또한 올림픽대로, 수도권제2순환도로(인천-김포),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광역 교통망도 인접해 서울은 물론 수도권 전역으로의 편리한 이동도 쉽다.

주변 생활 인프라도 우수하다. 운양초·중·고교 모두가 도보거리에 위치한 학세권 아파트로 자녀들이 도보로도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또 장기동 학원가와 김포한강신도시 장기도서관(내년 1월 개관 예정)을 이용할 수 있어 우수한 교육환경도 갖췄다.

여기에 단지 주변으로 오솔길공원, 모담공원, 한강중앙공원 등 자연환경도 갖추고 있어 도심 속에서도 쾌적한 주거생활을 즐길 수 있으며 멀리 나가지 않고도 가벼운 여가와 산책도 즐길 수 있다.

‘한강롯데캐슬 22단지’는 지하 1층~지상 최고 9층, 32개 동, 전용면적 67~84㎡ 912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지난 11월부터 입주를 시작, 현재 일부 해지세대에 대한 선착순 계약을 진행 중이다.

경기도 김포시 김포한강11로에서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사전예약 방문 시 자세한 상담 및 계약 진행 등을 받아볼 수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