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일반

우주여행선 ‘스타십’ 완성 이미지 공개…“내달 안 발사대 안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주여행선 ‘스타십’ 완성 이미지 공개…“내달 안 발사대 안착”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근 야심차게 발표했던 우주여행선 ‘스타십’(Starship)의 시제기가 내달 안에 발사대에 오를 전망이다.

6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 5일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에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 머스크는 현재 미국 텍사스주(州) 보카치카 해변에 있는 스페이스X 발사기지에서 조립 중인 스타십 시제기가 완성됐을 때의 모습을 보여주는 이미지도 공유했다.(사진=일론 머스크/트위터)

또한 머스크는 현재 미국 텍사스주(州) 보카치카 해변에 있는 스페이스X 발사기지에서 조립 중인 스타십 시제기가 완성됐을 때의 모습을 보여주는 이미지도 공유했다.



공개된 이미지를 보면 스타십 측면 중앙에 미국의 국기인 성조기가 그려져 있다.

스타십은 이전에 빅팰컨로켓(BFP)으로 불렸던 화성행 우주여행선이다.

▲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州) 보카치카 해변에 있는 스페이스X 발사기지에서 조립 중인 스타십 시제기의 모습.(사진=AP 연합뉴스)

며칠 전 AP통신을 시작으로, 아마추어 사진작가 오스틴 버나드 등이 텍사스 기지 인근에서 촬영한 사진들이 공개되면서 스타십에 관한 관심이 커지던 중에 머스크가 위와 같은 계획을 공표한 것이다.

머스크에 따르면 스타십은 기존 아틀라스 로켓처럼 스테인리스스틸이 쓰이지만 여기에는 다른 금속을 섞은 합금으로 제작된다.

스페이스X는 올해 말로 계획 중인 무인 ‘호퍼’ 시험 비행을 위해 스타십 시제기 제작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스페이스X는 오는 2022년 안에 화성까지 스타십을 보낼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오는 2022년 안에 화성까지 스타십을 보낼 계획이다. 그리고 2023년에는 승객 1명을 태운 개인 임무를 수행하고 2024년에는 본격적인 유인 우주 비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화성행 우주선의 티켓 가격은 인당 약 20만 달러(약 2억2500만 원)로 책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