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호수서 가져온 식물 속 ‘정체불명’ 곤충, 외계생물체 해프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질랜드의 한 남성이 ‘외계생물체’를 연상시키는 특이한 모양의 곤충을 발견해 그 정체를 두고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뉴질랜드헤럴드는 8일(현지시간) 앵거스라는 이름의 남성이 그의 수족관에서 특이한 곤충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앵거스는 한 달 전 뉴질랜드 와이카레모아나 호수에서 식물 일부를 채취해 자신의 수족관에 옮겨 심었다. 얼마 후 앵거스는 옮겨 심은 식물 사이에서 수상한 생물체가 움직이는 것을 발견했다. 지난 6일 앵거스가 공개한 영상에는 속이 투명한 식물 사이로 무언가 꿈틀거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앵거스는 “마치 외계생물체 같은 초록색의 무언가가 포착됐다. 수족관에는 물고기도 없고 그저 달팽이 다섯 마리가 살고 있을 뿐”이라고 전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당신이 잠든 사이 당신을 죽일지도 모른다”며 해당 곤충의 정체에 의구심을 품었다.

이후 앵거스는 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는데, 마치 알을 깨고 부화하듯 정체불명의 곤충이 식물 사이를 뚫고 나오는 장면이 포함됐다.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일부 사람들은 해당 생물체가 “날도래류의 일종”이라고 추측했다.

물 속에 사는 나방인 날도래류는 전 세계적으로 1만 4,500여종에 달하며, 우리나라에도 10과 26종이 분포해 있다. 주로 유속이 느리고 수온이 낮은 강이나 계곡, 호수 등에 서식하며, 몸길이는 2cm 정도다. 얇은 표피를 보호하기 위해 나뭇잎을 직사각형으로 잘라 나선형으로 돌려 긴 원통형 집을 만들곤 한다. 앵거스가 발견한 생물체 역시 크기 1cm 남짓에 나뭇잎 안에서 서식하고 있었던 것에 비추어 날도래류의 한 종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