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스로 몸에 문신새겨 반성한 불륜남, 오타로 비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문신아티스트 조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호세의 문신 사진.

불륜을 저지른 남편이 자신의 배에 스스로 ‘주홍글씨’를 새겼다. 지난 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사는 호세 L. 토레스가 자신의 몸에 ‘불륜남’이라는 낙인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의 사연은 한 문신 아티스트에 의해 알려졌다. 문신 아티스트 조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슴부터 배까지 문신을 새긴 호세의 사진을 공개했다. 호세의 문신은 '나 호세 L. 토레스는 아내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하여 2019년 1월 2일 자발적으로 이 문신을 새긴다. 나는 우리의 결혼에 고통과 괴로움을 줬다'는 내용으로 시작된다. 이어 '거짓말쟁이, 사기꾼, 조작자, 기만자, 매춘부 애인, 부정직하고 무례한'이라고 새겨져 있다. 조지는 “나는 호세에게 후회하지 않을 자신이 있는지 여러 번 물었다. 그러나 그의 결정에는 변함이 없었고, 그저 본인이 변할 거라는 것을 이렇게라도 아내에게 어필하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문제는 호세의 문신에 ‘오타’가 있다는 것이다. 호세의 사진이 공개된 후 사람들은 지우지도 못하는 문신에 맞춤법까지 틀렸다고 지적했다. 조지는 이에 대해 “영어는 내 모국어가 아니기에 맞춤법에 어려움을 겪는다. 그래서 나는 문신 직전까지 손님에게 여러 차례 확인을 부탁한다. 호세는 마지막까지도 자신의 도안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고 해명했다.
 
호세가 새긴 문신의 오타는 '디시버'(deciever)와 '디스리스펙트툴'(disrespectul)로, 정확한 철자는 '디시버'(deceiver)와 '디스리스펙트풀'(disrespectful)이다. 사람들은 “신뢰 회복은커녕 오히려 아내가 도망갈 끔찍한 방법”이라며 “문신 제거 레이저 시술을 위해 돈을 모아야겠다”고 비웃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