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6년 전 실수로 제작된 1센트 동전, 2억원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로 따지면 10원짜리 동전이 경매에 나와 무려 2억원이 넘는 돈에 낙찰됐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CNN등 현지언론은 1943년 주조된 1센트 짜리 구리 동전이 경매에 나와 20만 4000달러(약 2억 2700만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순식간에 몸값이 급상승한 이 동전은 역설적으로 미국 조폐청의 실수로 제작돼 그 가치가 높아졌다. 세계 2차 대전 당시 구리가 모조리 탄피 제작에 사용되자 조폐청은 아연으로 도금된 강철 페니를 만들었는데, 주조 과정 중 실수로 소전(주화 제조용 금속판)이 라인에 끼어 들어가면서 20개 정도의 구리 동전이 만들어졌다. 이번에 경매에 나온 이 동전은 당시 제작된 '실수의 산물'로 현재 10~15개의 동전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흥미로운 점은 이 동전의 소유자다. 지난 1947년 당시 16세 학생이던 돈 루테스 주니어는 학교 식당에서 점심을 사고 받은 거스름돈에서 이 동전을 발견했다. 평소 동전에 관심이 많았던 루테스는 곧바로 그 가치를 알아봤고 최근까지 보관해왔다. 그리고 지난해 9월 루테스가 세상을 떠나면서 이 동전은 70여년 만에 세상에 나오게 됐다.



경매를 주관한 헤리티지 옥션의 세라 밀러는 “미국 주화 제조사상 가장 유명한 동전 중 하나"라면서 "낙찰자는 콘코드에 사는 톰 콜드웰로, 이 동전을 포함해 다양한 수집 동전을 일반에 전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