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티가려고…생후 8개월 아기 보드카 먹여 사망케 한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기의 엄마 나데즈다 야리치와 아기의 계부 미카일 야리치.

한 러시아 여성이 생후 8개월짜리 아들에게 보드카를 먹이고 사망하도록 방치한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벨고로드 주 셰베키노에 사는 나데즈다 야리치가 아들에게 보드카를 먹여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전했다.

야리치는 지난해 연말 아들 자카르에게 보드카를 먹였다. 아기는 곧 이상 증세를 보였고 지역 병원 의사는 아기를 당장 입원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리치는 집에서 치료하겠다며 거절했고 이후 일주일 동안 4차례나 병원을 찾았지만, 매번 의사의 입원 권유를 뿌리쳤다. 결국 아기는 지난 5일 사망했다.

부검 결과 아기의 사망 원인은 바이러스성 감염으로 나타났다.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입원해 정밀 검사만 받았더라도 사망에 이르지는 않았을 거라는 게 의사의 소견이었다. 이후 야리치가 왜 돌도 지나지 않은 아기에게 보드카를 먹였는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됐다.

그녀의 친척은 셰베키노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사건의 전말을 밝혔다. 그는 “야리치가 연말 지역 파티에 가기 위해 아기에게 보드카를 먹였다”며 “아기를 입원시키지 않은 것 역시 병원에서 축제 기간을 보내고 싶지 않아서였다”고 폭로했다.



측근의 폭로 이후 현지 경찰은 즉각 조사에 돌입했으나 공식 수사 결과는 발표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아기 아버지 역시 아들의 상태를 알고 있었지만 그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경찰은 아기의 아버지 미카일 야리치는 계부였으며, 그 역시 야리치와 함께 파티를 즐기느라 정신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아직 아기 부모에 대한 그 어떤 체포 절차도 진행하지 않은 상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