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빅토리아 베컴 ‘동안피부’ 비결… “혈액으로 만든 화장품 사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빅토리아 베컴 피부, 동안 피부 비결

피부관리를 필수로 여기는 셀러브리티들은 더욱 건강하고 매끄러운 피부를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영국 최고의 셀러브리티이자 디자이너로 활약 중인 빅토리아 베컴 역시 예외는 아니다. 그녀는 최근 ‘벰파이어 얼굴’을 유지하기 위해 자신의 혈액을 이용한 ‘맞춤 안티 노화 화장품’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빅토리아 베컴은 SNS에서 공개한 제품들은 독일의 유명 코스메틱 브랜드가 빅토리아의 혈액에서 채취한 세포를 이용해 만든 치유인자를 포함한 것으로, 노화방지 및 재생과 피부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빅토리아는 “이번 주부터 닥터 바바라 스텀이 만든 모이스쳐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라면서 “이 제품들은 매우 수분감이 높고 깔끔한 느낌이며 부드럽게도 하다”고 극찬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빅토리아가 자신의 혈액에서 채취한 성분으로 만든 화장품의 가격이 1200파운드, 한화로 약 173만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 브랜드는 빅토리아가 유독 ‘애정’하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지난주에는 7살 된 딸 하퍼를 독일의 해당 브랜드 클리닉에 데려가 관리를 받게 하는 모습을 SNS를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빅토리아는 지난해 1월,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바디, 헤어 관리에 쓰는 비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의 관리 비용을 1일 단위로 계산해보면, 하루 평균 스킨케어에 쓰는 비용은 648파운드(약 93만 3000원), 메이크업에 쓰는 비용은 366파운드(약 52만 7000원), 바디 관리에 쓰는 비용은 124파운드(약 18만원), 헤어 관리에 쓰는 비용은 66파운드(약 10만원) 등 총 1200파운드(약 173만원)이 훌쩍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