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10개월 영아 학대하는 유모, 홈 CCTV에 잡혀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생후 10개월 영아 학대하는 유모의 모습 (CCTV 영상 캡쳐)

생수 10개월 된 영아를 학대하는 유모의 모습이 집에 설치돼 있던 홈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SNS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된 동영상 한 편은 집안에 있던 한 여성(사진 속 검은색 옷)이 생후 10개월 된 영아의 머리를 붙잡고 바닥을 끌고 다니거나 위아래로 심하게 흔드는 등 학대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해당 영상이 찍힌 곳은 후난성 창사의 한 가정집으로, 학대당한 영아의 부모는 당시 유모를 고용해 아이를 맡긴 뒤 일을 하러 나간 상태였다.

문제의 유모는 영아의 부모와 일면식이 있는 사람이었다. 영아의 부모는 자신들이 출근해 있는 동안 아이를 맡길 만한 사람을 찾던 중, 아이를 맡아줄 만한 친구가 있다는 영아 외조모 이야기를 듣고 결심을 내렸다.

영아의 부모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홈 CCTV를 설치했다가 충격적인 장면을 확인하고는 입을 다물지 못했다. 당시 문제의 유모는 집에 CCTV가 설치돼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아의 부모는 이를 경찰에 신고하고자 했지만 경찰이 사건을 맡아줄지 확신이 서지 않아 신고를 다소 미뤘다. 이 과정에서 유모가 은밀하게 합의를 요구했지만, 해당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지자 유모에 대한 법적 처벌이 가능할 것이라는 여론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결국 현지 경찰이 조사에 나섰고 영상 속 유모는 죗값을 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SCMP는 최근 젊은 사람들의 일자리에 대한 우선순위가 변화하면서, 젊은 세대들은 유모를 직업으로 선택하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고 밝혔다. 예컨대 베이징의 경우 지난해 한 해 동안 유모를 필요로 하는 가정 중 실제로 고용에 성공한 가정은 절반에 불과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