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흰고래 아기 벨루가 출생… ‘첫 숨’ 내쉬는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흰고래 아기 벨루가 출생… ‘첫 숨’ 내쉬는 순간 포착(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흔히 흰고래로 불리는 벨루가가 새끼를 낳는 보기 드문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끈다.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은 18일 최근 중국 광둥성 주하이시 소재 초대형 수족관 창룽해양왕국에서 촬영한 이런 광경을 공개했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진 속 벨루가는 지난달 22일 암컷 벨루가 ‘율리아’에게서 태어났다. 율리아는 출산 당일 2시간이 넘는 산고 끝에 무사히 새끼를 낳는 데 성공했다. 새끼는 암컷으로 확인됐다.

새끼 벨루가는 짙은 회색으로 태어나며 자라면서 점차 흰색으로 변하기 시작해 8년 차쯤 완전한 흰색이 된다. 벨루가의 몸길이는 3.9m부터 6.1m까지 다양하며 이마가 둥글고 약간 튀어나와 있는 생김새가 특징이다.

흥미로운 점은 이달 또 다른 암컷 벨루가 ‘리나’와 ‘소피아’가 각각 새끼 1마리씩 낳았다는 것이다. 새끼들은 각각 수컷과 암컷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다음 달에는 또 다른 새끼 벨루가가 세상에 나올 예정이다. 그야말로 겹경사인 것이다.

수족관 책임자에 따르면, 현재 모든 새끼 벨루가는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으며 포육 상태도 양호하다.

이 책임자는 벨루가와 같은 고래는 분만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이 새끼가 태어나고 나서 첫 숨을 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새끼를 밴 암컷 벨루가들이 분만에 들어가기 몇 주 전부터 사육사들은 이들 고래가 긴장하지 않도록 식이 상태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매일 두 차례 체온을 측정했다고 밝혔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창룽해양왕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수족관으로 기네스북에도 올라 있다. 이곳에는 이번에 새끼 벨루가들이 태어나기 전까지 8세부터 18세 사이의 성체 벨루가 31마리가 살고 있었다. 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다.

벨루가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서 멸종위기종 근접종으로 분류되며 중국에서는 2급 국가 보호종으로 등록돼 있다. 전 세계에는 약 20만 마리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자연기금(WWF)은 벨루가는 사교성이 높아 최소 몇 마리에서 수백 마리까지 무리를 이루고 살며 함께 먹이 사냥을 하거나 먼 거리를 이주한다고 설명한다. 이들 고래는 해수와 담수를 넘나들 수 있지만 주로 미국 알래스카와 캐나다, 그리고 러시아 근해에서 발견된다.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