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귀신 씌었다’ 무속인 말 듣고 산 채로 아기 파묻은 가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땅에 산 채로 파묻힌 아기가 지나가던 주민에게 구조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샤자한퍼의 한 마을주민은 연못 근처를 지나다 아기 울음소리를 들었다. 영상 3도였지만 밤이라 날씨는 제법 쌀쌀했다. 울음소리를 따라가 보니 땅속에 아기가 산 채로 매장돼 있었고 주민은 재빨리 땅을 파 아기를 꺼냈다.

다르멘드라 쿠마르는 “지나가다 갑자기 아기 울음소리가 나길래 소리를 따라가 보니 아기가 묻혀있는 듯했다. 서둘러 땅을 팠고 산 채로 묻혀있는 아기를 발견했다”고 증언했다. 근처 국립병원에 아기를 맡긴 다르멘드라는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어떻게 이런 잔인한 짓을 할 수가 있나. 이 추운 날씨에 아기를 땅에 파묻다니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 맨 왼쪽이 무속인, 가운데가 아기 아버지이며 그 옆이 아기 고모다.

지난 21일 영국매체 데일리메일은 아기를 산 채로 묻은 범인은 다름아닌 아기의 부모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경찰 수사 결과 이들은 셋째 아이에게 귀신이 들었다는 무당의 말을 듣고 친척과 함께 아기를 땅에 파묻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아기의 아버지와 고모, 고모부 그리고 무당을 붙잡아 조사 중이며 엄마는 도주했다”고 밝혔다.

인도 지방경찰청장 수바시 찬드라 샤캬는 “아기의 고모가 아기 부모에게 먼저 허락을 받은 후 아기를 땅에 묻었다. 이 사건은 아기가 귀신에 씌어 그냥 두면 집안이 풍비박산 날 거라는 ‘탄트릭’의 한 마디에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탄트릭은 힌두교와 불교 사상에 기반을 둔 인도의 전통사상 탄트라를 섬기는 무속인이다. 사건이 일어난 인도 북부 지역은 예부터 사람을 제물로 바치는 부족이 많았으며, 탄트릭의 의식에 그런 풍습이 일부 흘러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