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최고부자 아마존 제프 베조스와 불륜녀 밀회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내셔널 인콰이어러

세계 최대 전자상거리 기업인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이자 세계 최고 갑부로도 알려진 제프 베조스(55)가 불륜설에 휩싸인 가운데, 불륜 대상인 폭스TV 앵커 출신 로렌 산체스(49)와 데이트를 즐기던 모습이 뒤늦게 공개됐다.

미국 타블로이드 내셔널 인콰이어러(National Enquirer)는 최근 보도에서 베조스가 아내 매켄지 베조스(49)와 이혼한다고 밝히기 3개월 전인 지난해 10월 30일, 로스앤젤레스의 한 식당에서 베조스와 산체스가 함께 오붓한 저녁식사를 즐기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주변을 의식하지 않은 채 서로에게서 눈을 떼지 않았으며, 웃음이 끊이지 않는 등 분위기도 화기애애해 보인다.

사진이 찍힌 곳은 로스앤젤레스 해안도시 산타 모니카의 이탈리안레스토랑으로 알려졌으며, 당시 이 자리에는 베조스와 산체스뿐만 아니라 다른 여성 1명과 남성 1명이 동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두 사람의 지인은 ​내셔널 인콰이어러와 한 인터뷰에서 “네 사람은 이 식당에서 약 3시간가량 머물렀으며, 딱히 주변의 시선을 피하려는 행동은 없었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구석의 창가자리에 앉았다”고 전했다.

이어 “베조스는 산체스와 매우 가까이 앉았으며, 함께 웃고 농담을 즐기거나 그녀의 귀에 대고 속삭였다”면서 “(두 사람의 모습은) 비즈니스 차원의 식사자리로 보이지 않았으며, 매우 상냥하고 다정하게 서로를 터치했다”고 덧붙였다.

이 지인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저녁 10시경 일행과 식사를 마친 뒤, 산체스가 베조스의 차를 타고 그의 로스앤젤레스 집으로 향했으며, 다음날 아침 10시가 되어서야 산체스는 베조스의 집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베조스는 그로부터 15분 뒤 차를 타고 타 지역에서 열리는 미팅에 참석하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다.



한편 베조스는 지난 9일 트위터를 통해 25년간 함께 했던 아내 매켄지와의 이혼을 발표했으며, 추정 재산 1374억 달러(약 154조4000억 원)를 가진 베조스가 이혼 위자료로 얼마를 지급하게 될지를 두고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