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고로 팔 잘리자 스스로 응급처치한 여성, 알고보니 간호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로 팔이 절단된 크리스티나는 스스로 환자라 여기며 응급처치를 했고 목숨을 건졌다.

미국 뉴저지에 사는 크리스티나 데제서스(32)는 보트 프로펠러에 끼어 팔이 절단되는 끔찍한 사고를 겪었다. 그러나 그녀는 침착하게 응급처치를 주도했고 스스로 목숨을 구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주간지 ‘피플’은 1년여 만에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크리스티나의 사연을 보도했다.

지난 2017년 10월, 텍사스의 오스틴 호수를 찾은 크리스티나는 친구 3명과 여유로운 주말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함께 수영을 하던 친구가 비명을 질렀고 뭔가 잘못됐다는 걸 직감한 그녀는 필사적으로 발버둥을 쳤다. 소동이 벌어지자 마침 근처에서 제트 스키를 타던 대학생이 다가와 크리스티나를 부축했고 지나가던 스피드보트가 멈춰서 그녀를 끌어 올렸다. 그녀는 그제야 자신의 팔 한쪽이 잘려나간 것을 깨달았다. 크리스티나는 “처음에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지 못했다. 물 밖으로 나와서야 내 오른쪽 팔이 사라졌다는 걸 알아차렸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내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다행히 보트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위생병 등 전직 군인 출신이었고, 크리스티나는 그들에게 응급처치를 지시했다. 그녀는 “위기 상황에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조합이었다. 처음에는 나도 당황했지만, 상처 부위를 압박하고 다리를 높이 올려 출혈을 막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그녀는 한 대형병원 중환자실 간호사였고 스스로를 환자라고 여기며 차분하게 응급처치를 시도했다. 불행 중 다행인지 팔이 단번에 잘려나가면서 동맥이 구부러져 출혈은 거의 없었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져 긴급수술을 받은 그녀는 3개월간 재활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처음에는 머리를 묶거나 음식을 만드는 모든 일상이 불가능할 거란 두려움에 사로잡혔지만 가족의 도움으로 새로운 삶에 적응했다. 특히 크리스티나의 남편 블라스 바킨(35)은 아내가 장애를 받아들이고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그녀는 “나는 내가 슬퍼할 이유가 없다고 느꼈다. 그때 죽을 수도 있었고 지금 살아있는 것만으로도 기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제 해변에서도 당당하게 비키니를 입고 돌아다닌다. 어깨 근육 신호를 감지할 수 있는 전기 제어 방식의 인공보철 팔을 맞췄으며 병원에도 다시 복직했다. 그녀가 지나갈 때마다 사람들의 시선은 모두 그녀의 오른쪽 팔에 꽂혔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았다.

퇴원 후 1년이 지나 친구와 다시 사고 현장을 찾은 크리스티나는 끔찍할 법도 한 그곳에서 사람들과 바비큐 파티를 즐겼다. 사고 당시 크리스티나와 함께 수영을 하며 모든 장면을 목격한 리타 산토라(32)는 “크리스티나를 도와준 사람들을 다시 만나 함께 시간을 보냈다. 나도 그 사고로 트라우마에 시달렸지만, 오늘을 계기로 힘들었던 시간에 마침표를 찍고 인생의 새로운 장을 펼칠 것”이라고 털어놨다.



크리스티나는 “사고에 대해 묻거나 빤히 쳐다보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나는 자부심이 있다. 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살아남았기 때문에 스스로 대견하다”며 긍정적인 삶의 자세를 강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