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네가 왜 거기서 나와’ 화장실에서 볼일보다 뱀에 물린 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의 한 가정집 화장실에서 발견된 카펫 비단뱀이 안전하게 포획되는 현장의 모습

화장실에서 급한 볼일을 해결하던 여성이 뱀에 물리는 부상을 입었다.

BBC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에 사는 렐렌 리차드(59)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늦은 밤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다 그야말로 ‘변’을 당했다.

변기 위에 앉아있던 그녀는 엉덩이 부위에서 강한 통증을 느꼈고, 깜짝 놀라 일어나 살폈을 때 눈앞 변기 안에서 거대한 뱀이 꿈틀거리는 것을 발견했다.

그녀는 곧장 구조대 및 야생동물전문센터에 신고했고, 조사 결과 리차드를 공격한 것은 독성이 없는 1.5m 길이의 카펫 비단뱀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카펫 비단뱀은 몸집이 크고 길이가 길지만 다행히 독이 없는 뱀으로 알려져 있다. 현지 전문가는 “카펫 비단뱀은 날씨가 더워 물이 부족한 시기가 되면, 하수도를 따라 물이 많은 화장실로 기어 들어갔다가 발견되는 사례가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이 뱀에 물린 리차드의 부상은 심각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 역시 카펫 비단뱀은 비교적 무해한 뱀에 속한다고 밝혔다.

당시 현장에 도착했던 야생동물센터 소속 뱀 조련사 재스민 젤레니는 “다행히 리차드가 매우 침착하게 대응했다. 뱀을 변기에 가두고 진정시킨 상태였다”면서 “카펫 비단뱀에 물린 상처가 크진 않지만 파상풍 주사를 맞길 권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펫 비단뱀이 어울리지 않는 곳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발 역시 호주 퀸즐랜드주 선샤인 코스트의 한 가정집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에서 2m 길이의 카펫 비단뱀이 발견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뱀 포획 전문가는 “뱀이 집의 정문을 통해 들어왔고 아무도 모르게 복도를 따라 거실로 옮겨왔을 것”이라며 “여름 동안 열려진 문과 창문을 통해 쉽게 실내로 들어올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