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평생 고아로 산 80대 할머니, 100살 넘은 생모와 극적 상봉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두살 때 헤어진 엄마와 극적으로 상봉한 81세의 에일리 멕켄 할머니

2살 때 엄마와 헤어진 에일리 할머니는 자신이 80대가 되면서부터 엄마를 만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거의 접었다. 엄마가 살아 계시다면 103세의 노령이라 이미 돌아가셨을 거라는 생각에서였다. 그러나 이달 초 에일리 할머니는 엄마가 살아계시다는 놀라운 소식을 접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언론 메트로는 81세의 나이에 103세의 엄마와 극적으로 상봉한 에일리 할머니의 이야기를 전했다.

에일리 멕켄(81) 할머니는 2살 때 엄마와 헤어지고 아일랜드 더블린의 한 고아원에서 자랐다. 19살이 되던 해부터 부모를 찾아 나선 에일리 할머니는 60년이 지나 80세가 될 때까지도 부모를 찾지 못한 채 고아로 살았다. 그러다 지난해 아일랜드 라디오 방송국 RTE 1라디오 ‘조 더피의 라이브라인’에 사연을 보냈고, 한 계보학자의 도움으로 엄마의 흔적을 찾아나섰다.

에일리 할머니는 엄마가 살아계실 거라는 희망보다 혈육을 만나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채우고 싶은 마음이 앞섰다. 에일리 할머니는 “하물며 병원에 가도 고아라는 사실에 서러웠다. 의사는 자꾸만 나에게 가족병력에 대해 물었고, 왜 그것을 알지 못하느냐며 답답해했다. 그럴 때마다 나는 내가 고아라서 그렇다고 소리치곤 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지난 주, 할머니는 라디오 쇼와의 전화 연결에서 DNA 검사를 통해 생모를 찾았다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할머니는 “이렇게 늙어서도 가족 없이 자란 게 한이었다. 늘 내게 형제자매가 있었다면 어땠을까 상상하며 살았다. 하지만 이젠 나도 가족이 생겼다”고 기뻐했다. 생모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바다 건너 살고 있다는 에일리 할머니의 말에 비추어 볼 때 영국에 거주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에일리 할머니는 “당장이라도 엄마를 만나러 가고 싶지만 눈 수술을 해서 당분간은 힘들 것 같다”면서 “우리 엄마는 103살이며 곧 104살이 되신다. 엄마와 통화를 했지만 엄마는 귀가 어두워 내 말을 알아듣지 못했다. 나도 귀 한 쪽이 안 들리는데 우리 엄마도 나랑 비슷하다”고 웃었다. 이어 “아마 내가 아일랜드에서 가장 나이 많은 고아였을 거다. 어서 빨리 엄마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또 70대의 이복형제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자신이 엄마와 만나는 것 때문에 가족들 사이에 불화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