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로또 1등 무려 40억원…당첨자 “빰이 멍들도록 꼬집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또에서 40억원에 달하는 대박 당첨 금액이 나왔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 26일 진행된 로또 843회 추첨결과, 당첨번호 6개 숫자가 일치한 1등 당첨자는 5명이었다. 1인당 당첨금은 무려 40억1000만원이나 됐다. 1등에 당첨된 5명 중 4명은 자동, 1명은 수동번호를 선택했다. 40억원이 넘는 당첨금은 지난해 9월 1일 822회 59억 3000만원 이후 5개월만이다.

특히 이중 수동 1등 당첨자가 자신의 당첨용지와 후기를 로또 커뮤니티 사이트에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로또 사이트 로또리치에 게재된 이 당첨자는 “빰이 멍들도록 꼬집었는데 1등이 맞아요!”라는 초대박 40억원의 당첨 소감을 올리며 환호했다.

로또 1등 당첨자라고 밝힌 김영모(가명)씨는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며 “당첨되고 긴장해서 배까지 아프고 머리도 어지러웠다”며 “주말 지나니까 이제 좀 괜찮아졌다. 마음도 어느 정도 진정돼서 로또 1등 용지 사진과 후기를 인증한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10년 가까이 일용직을 전전했다는 그는 “원래는 사장님 소리 들었는데 지방 경기가 어려워지고 돈 구하기도 힘들어져서 결국 부도가 났다”며 “빚더미에 오르고 보니 제약도 많아지고 할 수 있는 게 없어져서 단순 일용직 일자리로 생계를 꾸리고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로또 아니면 답이 없는 상황이었는데 1등, 그것도 40억원이라니 이건 기적이라 생각한다”면서 “가족들과 논의해보고 앞으로 어떻게 살 지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가 받게 되는 당첨금은 세금을 제외하면 27억 2,168만원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