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한국인 후원으로…가난과 폭력넘어 변호사 된 탄자니아 청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국인 등 여러 후원자와 국제어린이양육기구인 컴패션 등의 도움으로 가난과 가정폭력을 딛고 변호사의 꿈을 이룬 하미스의 과거와 현재 모습.

가난과 따돌림, 가정폭력으로 암울한 어린 시절을 보낸 탄자니아의 20대 남성이 생면부지의 사람들로부터 받은 온정을 통해 변호사로서의 새 인생을 시작했다.

국제어린이양육기구인 한국컴패션에 따르면 탄자니아에 사는 벤슨 하미스(27)는 어린 시절부터 가난과 가정폭력에 찌든 삶을 살아야 했다. 하미스의 가족은 먹을 음식도, 입을 옷도 충분치 않았고, 화장실도 없는 흙집에서 어두운 나날을 보냈다.

친구들은 이런 하미스에게 관대하지 않았다. 따돌림과 괴롭힘은 그의 일상이 됐고, 어떤 희망과 꿈도 없이 하루하루 절망에 빠져있었다.

힘든 시기를 보내던 하미스가 처음으로 변호사라는 꿈을 꾸게 된 계기는 아버지였다. 하미스가 13살이었을 무렵, 그의 아버지는 직장에서 절도 누명을 쓰고 경찰에 체포됐다. 아버지의 무죄가 밝혀졌음에도 징역형을 피하지 못했고, 하미스는 이때부터 정의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변호사를 꿈꾸기 시작했다.

꿈과 희망을 가지고 살아가는 평범한 일상을 꿈꾸던 하미스에게 손을 내민 것은 국제어린이양육기구인 컴패션과 린다-하비 미국인 부부 후원자, 그리고 ‘미스터 김’으로만 알려진 한국인 후원자였다.

컴패션은 하비스에게 교육의 기회를 줬고, 린다-하비 미국인 부부는 부모님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한국인 후원자 김씨는 그가 훗날 투마니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내내 전폭적인 지원을 쏟아붓는 ‘하비스의 키다리 아저씨’가 돼 주었다.

많은 사람들의 온정 덕분에 하비스는 암울한 어린 시절의 기억과 상처에서 벗어났고, 올해 6월부터는 정식 변호사로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하비스는 “가난은 합리적이며 생산적인 아이디어를 내놓을 수 없는 정신적인 무능력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컴패션과 후원자들의 도움을 통해 사랑하고 평화롭게 사는 법을 배울 수 있었다. 또 내가 가진 가능성을 믿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인 후원자로부터 ‘너와 네 가족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나 역시 너의 기도 덕분에 잘 지내고 있다’는 내용의 편지를 받았을 때, 마치 우리가 연결돼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현재는 어린이센터에서 나와 비슷한 유년시절을 보내는 어린이, 청소년과 함께 놀며 이들의 삶을 응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