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2살짜리 아기 납치한 원숭이, 끌어안고 ‘못 준다’ 생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 하리아나 주에서 아기를 납치한 원숭이가 포착됐다

인간의 아이를 친구나 아들쯤으로 생각한 걸까. 두살배기 남아를 납치한 원숭이가 아기를 끌어안고 놓아주지 않으려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인도의 한 거리에서 아기를 데리고 있는 원숭이가 목격됐다고 전했다.

인도 북부 하리아나 주에서 아기를 납치한 이 원숭이는 길 한복판에서 마치 새끼의 털을 고르듯 아기의 머리카락을 쓰다듬으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이 모습을 목격한 여성이 “아기는 어디서 데려온 거니, 내가 집에 데려다 줄게”라며 다가갔지만 원숭이는 아기를 끌어안고 절대 놓아줄 수 없다며 생떼를 부렸다. 이렇게 여성은 계속 아기를 구출하려 애썼지만, 원숭이는 매우 단호했고 아기의 팔을 붙잡은 여성의 손을 거세게 떼어냈다. 무슨 영문인지 알지 못하는 아기는 그저 원숭이의 품에 안겨 있을 뿐이었다.

영상만으로는 그저 장난스러워 보일지 몰라도 인도에서 원숭이 때문에 아기가 사망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 지난해 11월에는 생후 12일 된 갓난아기가 엄마 품에서 젖을 먹다 원숭이에게 납치돼 사망한 바 있다. 4월에도 인도 동부 오디샤 주에서 생후 16일 된 아기가 원숭이에게 납치됐다 우물에 빠져 숨지는 일이 있었다. 전문가들은 최근 인도의 경제 발전으로 서식지가 파괴되면서 원숭이들이 난폭해진 거라며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