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화재현장 출동하던 소방대, 시외버스 타고 간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급하게 화재현장으로 출동하던 소방차가 중간에 멈춰 섰다. 탱크에 연료가 떨어지면서다.

하지만 소방대원들은 임무를 포기하지 않았다. 소방차에서 내린 소방대원들은 시위버스를 타고 현장으로 출동, 마침내 불길을 잡았다.

코미디 영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일이 아르헨티나에서 실제로 벌어졌다. 아르헨티나 산루이스주 케브라다 지역에서 일어난 일이다. 케브라다 의용소방대는 산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하던 길이었다.

마을로부터 약 16km 떨어진 산악지대에서 발생한 산불을 잡기 위해서였다.

소방대는 그러나 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난관에 봉착했다. 사이렌을 울리면서 힘차게 달리던 소방차가 시름시름(?) 앓더니 시동이 꺼져버린 것.

지역 소방대장 로베르토 알보르노스는 "관리를 한다고 했지만 연료를 충분히 채우지 못한 상태였다"면서 "기름이 떨어지면서 소방차가 완전히 멈춰버렸다"고 말했다.

난감한 상황에서 모두 당황하고 있을 때 소방대원 중 누군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냈다. "버스라도 타고 현장으로 가자!" 대원들은 소방차를 내버려 두고 시외버스 정류장을 향해 달렸다.

정류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버스를 기다린 시간은 약 20분. 시외버스에 올라 탄 소방대원들은 산불이 난 곳으로 무사히 이동, 불길을 잡았다.

사건은 지난달 발생했지만 최근에야 대원 중 한 명이 사진과 함께 버스를 타고 출동한 사연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소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소방대장 알보르노스는 "무조건 현장에 가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누군가 버스를 타고 가자고 했고, 덕분에 약간은 시간이 지체됐지만 산불을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연이 알려지면서 인터넷에선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임무를 수행해준 게 정말 감사하다", "얼마나 환경이 열악한지 짐작이 간다. 감동적인 봉사정신이다" 등 케브라다 의용소방대에 대한 칭찬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소수지만 평소에 준비가 소홀했던 게 아니냐고 지적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누리꾼 카를로스는 "소방차가 기름이 떨어져 출동하다 멈췄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면서 "분명히 소방대원들이 반성해야 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