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TV 사려고 2개월 딸 팔아넘긴 아빠 긴급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가정형편이 어렵다며 딸을 팔아넘긴 볼리비아 남자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딸을 넘기고 받은 돈으로 남자가 장만한 건 TV였다.

1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경찰은 인신매매 혐의로 30살 남자를 체포했다. 남자로부터 여자아기를 산 49살 여자도 함께 붙잡혔다.

볼리비아 중부 코차밤바주의 시페시페에 사는 문제의 남자가 2개월 된 딸을 여자에게 넘기고 받은 돈은 미화 400달러와 400볼리비아노(볼리비아 화폐단위). 우리 돈으로 약 51만8000원이다.

체포된 남자는 경찰조사에서 한때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지갑에서 쓰고 남은 돈 200달러(약 22만5000원)가 발견되면서 경찰의 추궁에 고개를 숙였다.

남자는 혐의를 인정했지만 "가정 문제가 복잡한 데다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어 딸을 보다 좋은 환경에서 자라게 하고 싶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남자가 딸을 넘기고 받은 돈을 어디에 썼는지 보면 이건 궁색한 변명에 불과해 보인다.

돈을 손에 쥔 남자가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가전제품판매점, 구입한 건 대형 TV였다. 경찰은 "딸을 넘기고 받은 돈으로 TV부터 구입한 걸 보면 남자의 주장을 믿기 힘들다"고 말했다. 가족의 진술을 들어봐도 남자의 주장엔 신빈성이 떨어진다.

사건을 경찰에 신고한 남자의 부인은 "임신했을 때부터 남편의 구박이 시작됐다"며 "남편은 아기가 태어나는 걸 바라지 않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부인은 "의처증까지 심해 자신이 진짜 아기의 아빠인지 의심하곤 했다"며 "그 문제로 가끔은 폭력을 행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남자가 딸을 팔아넘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결과에 따라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더 나올 수도 있다.



관계자는 "남자와 (여자아기를 산) 여자를 연결해준 3의 인물이 있다고 한다"며 "법적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있다면 모두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이미 거래가 약속돼 있었다는 의혹도 있어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