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순직한 동료들 애도”…눈보라 속 팔굽혀펴기 경찰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순직한 동료들 애도”…눈보라 속 팔굽혀펴기 경찰관 화제

최근 미국에서 눈보라 속에서도 팔굽혀펴기하는 경찰관이 현지언론에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경찰관이 이런 행동을 한 이유는 올해 들어 순직한 동료 경찰관들과 경찰견들을 애도하기 위한 ‘챌린지’(도전)이었다.

현재 미국에서는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경찰관들은 물론 일반인들이 팔굽혀펴기를 18회 수행하는 도전이 유행이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그리고 인스타그램 등에서는 많은 사람이 ‘#TBLpushupchallenge’라는 해시태그를 붙이고 스스로 팔굽혀펴기를 하는 모습을 올리고 있다.

팔굽혀펴기 횟수인 18회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공무 집행 중 사망한 경찰관과 경찰견의 수로, 지금까지 경찰관 15명과 경찰견 3마리가 임무 중에 목숨을 잃었다.

노스다코타주(州) 파고시 경찰 소속 닉 젠티 경찰관도 팔굽혀펴기 도전에 참여했다. 그는 이번 도전에 독창성을 더해 챌린지의 수준을 한 단계 높혔다.

파고 경찰청이 트위터에 공유한 영상에는 젠티 경찰관이 눈보라 속 눈 쌓인 땅에 손을 짚고 팔굽혀펴기를 18회 완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기상전문기관 애큐웨더에 따르면, 이날 파고시의 기온은 섭씨 영하 18도였으나 강풍이 불어 체감 온도는 훨씬 낮았다.

사진=파고 경찰청/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