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행복해지고 싶어서”…숙제 안 낸 14세 소년의 ‘진지한 변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 미국의 14세 소년이 쓴 편지가 SNS에서 화젯거리로 떠올랐다

숙제를 안 해서 낸 반성문에 적힌 14세 소년의 ‘진지한’ 변명이 SNS에서 화젯거리로 떠올랐다.

영국 미러 등 해외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14세 소년 에드워드 코르테즈는 담임 선생님이 내준 숙제를 제때 하지 않아 해명을 담은 편지를 제출해야 했다.

에드워드는 이 편지에서 “나는 주말에 학교 공부가 하기 싫었다. 왜냐하면 주말은 친구들과 나가 놀거나 텔레비전을 보고 게임을 할 수 있는, 스트레스가 없는 시간이기 때문”이라고 운을 뗀 뒤, “또 숙제는 나를 미치게 만들고 행복하지 않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내가 행복한 일을 하고 싶다. 왜냐하면 행복해지고 싶기 때문"이라면서 “숙제는 진짜 세상에서 진정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반드시 학교에서 숙제를 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숙제는 쓸모가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내용의 편지는 에드워드의 담임 선생님이 해당 편지를 에드워드의 부모에게 전달한 뒤, 함께 편지를 읽은 에드워드 아버지의 사촌이 SNS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대부분의 네티즌은 “적어도 이 소년은 숙제에 대해 매우 현명한 태도를 취했다”라고 칭찬했고, 자신을 교사라고 밝힌 또 다른 네티즌은 “이 아이의 말에 100% 동의한다. 주말에는 아이들에게 숙제를 내주지 말아야 한다. 숙제는 주중에만 할 수 있도록 제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이들이 학교를 싫어하고 배우는 것을 거부하는 현상을 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드워드의 친척이 올린 게시물은 35만 1000건의 ‘좋아요’를 받았고, 약 10만 회 리트윗됐으며, 3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화제를 모았으며 각종 패러디가 등장하기도 했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