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어시장 가판대에 진열된 희귀 돌고래 ‘상괭이’의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8일 중국 어시장에 진열된 희귀 돌고래 ‘상괭이’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중국에서 잡힌 희귀 돌고래가 내내 ‘눈물’을 흘리는 가슴 아픈 장면이 포착됐다. 중국 인민일보는 광둥성 잔장시의 쉬원현 주강(珠江) 인근에서 잡힌 돌고래가 어시장 가판에 진열된 뒤 눈물을 쏟았다고 전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정오쯤 쉬원현 어시장 한켠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북적이는 사람들 틈을 비집고 들어간 청년 2명은 가판에 진열된 물고기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 상인이 흥정하고 있던 건 다름아닌 돌고래였던 것. 가판에 진열된 돌고래는 내내 눈물을 쏟았고 바다로 돌려보내야겠다는 생각이 든 청밍웨이와 청젠주앙은 상인에게 약 25만원의 값을 치르고 돌고래를 넘겨받았다.

두 사람은 “눈물을 흘리는 돌고래를 보고 무조건 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다른 사람이 사가기 전에 재빨리 상인에게 값을 치르고 구조했다”고 밝혔다. 길이 약 1.7m, 무게 50kg 가량의 이 돌고래는 시장에 진열된 지 4시간 만에 구조돼 바다로 돌아갔다. 하지만 꼬리에 부상을 입어 멀리 헤엄치지 못했고 돌고래를 구한 청년들은 두 시간에 걸쳐 방생을 시도했다. 두 사람은 “돌고래가 제대로 헤엄치지 못해 더 깊은 바다까지 데리고 들어갔고, 두 시간 만에 무사히 바다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눈물을 흘리는 돌고래의 영상을 확인한 현지 어업 전문가들은 이 고래가 멸종위기종인 ‘상괭이’라고 밝혔다. 쇠돌고래과인 상괭이는 멸종위기종으로 국제협약에 따라 거래가 엄격하게 금지돼있다. 다른 돌고래와 달리 주둥이가 앞으로 튀어나오지 않고,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2~3마리씩 가족 단위로 다니며 바다뿐만 아니라 아시아 대륙의 하천에도 분포하고 있다.

해당 돌고래가 잡힌 주강 유역에는 약 200여 마리의 상괭이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민일보는 특히 상괭이 중 ‘양쯔강상괭이’ 종은 ‘대왕팬더’보다 더 희귀해 세계자연기금(WWF)에 의해 심각한 단계의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돼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 당국은 돌고래 판매 상인을 추적하는 한편, 상괭이가 발견되면 직접 처리하지 말고 관련 부서에 보고하라고 당부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