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코끼리 통조림 만들자”…사냥 허용 하자는 보츠와나 정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프리카 코끼리 밀렵 (사진=123rf.com)

’코끼리 천국‘으로 알려진 아프리카 보츠와나가 코끼리 사냥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동물보호단체의 맹비난을 받고 있다.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21일, 보츠와나 내각위원회는 코끼리 사냥 금지의 해제를 권고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모크위치 마시시 대통령에게 제출했다.

여기에는 코끼리 개체수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한 도태를 허용하고, 코끼리 고기를 통조림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만들어진 코끼리 고기 통조림은 애완동물의 사료 또는 간식 등 먹이로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보츠와나에서 코끼리 고기 통조림을 제조하는 방안까지 나온 것은 일부 국회의원들이 생태계 규모에 비해 코끼리 개체수가 너무 많은데다 농사를 짓는 농부들에게 방해가 된다고 주장하면서부터다.

문제는 코끼리 사냥을 허용하는 방안이 통과되기도 전, 이미 보츠와나 곳곳에서는 코끼리 밀렵이 성행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코끼리 보호단체인 ’국경없는 코끼리‘(Elephants Without Borders)에 따르면 보츠와나의 코끼리 서식지를 항공 조사한 결과, 코끼리 사체가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체 측은 CNN과 한 인터뷰에서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코끼리 사체 약 90구가 확인됐으며, 해당 지역에서 코끼리 밀렵의 수준이 전례가 없을 정도에 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보츠와나 정부 측은 코끼리 밀렵이 극성인 것은 사실이지만 심각한 상황은 아니며, ’국경없는 코끼리‘의 조사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보츠와나에는 코끼리 13만 마리가 서식하고 있으며, 이는 아프리카 전역에 서식하는 정체 코끼리의 약 3분의 1에 해당한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