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성형중독 ‘바비인형 남친’, 심각한 후유증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도한 성형수술에는 사고나 부작용이 따르기 마련이다. 지독한 성형중독자로 널리 알려진 '바비인형의 남친', '인간 캔' 로드리고 알베스가 이번엔 턱 때문에 고생을 하고 있다.

중남미 언론은 "알베스의 턱에 넣은 조형물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며 그가 재수술을 받기로 했다고 최근 보도했다. 유럽에서 가수 겸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그는 곧 이란으로 날아가 재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알베스는 "(조형물이 터진 곳에) 히알루로산을 주입하는 게 대안일 수 있지만 임시방편일 뿐"며 "이란에서 완벽한 재수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는 5월 개최되는 '유로비전' 페스티벌에서 자신의 신곡 '플라스틱 월드'를 발표할 예정이다.

그는 "턱이 이 모양이 됐는데 이 모습으로 어떻게 페스티벌에 참가할 수 있겠는가"라며 "(페스티벌이 열리기 전까지) 턱을 복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출신 알베스가 수술대에 오르기 시작한 건 바비인형의 남자친구 '캔'과 똑같은 외모를 갖고 싶다는 열망 때문이었다.

'살아 있는 캔'이 되고 싶다는 소원을 이루기 위해 그는 지금까지 62차례나 성형수술을 받았다. 간단한 시술까지 포함하면 얼굴 등 신체에 변화를 준 건 70차례가 훌쩍 넘어간다.

지금까지 그가 성형수술에 쓴 돈만 최소한 70만 달러(약 7억8300만원)에 이른다. 아파트 한 채 값을 성형에 퍼부은 셈이다.

덕분에 정말 인형 같은 외모를 갖게 됐지만 최근엔 부작용이 자주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인 골칫거리는 바로 코. 성형 부작용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면서 그는 호흡이 곤란한 지경에 이르렀다. 결국 11번이나 코수술을 받아야 했다. '인간 캔'은 "이제야 제대로 숨을 쉴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성형 때문에 이렇게 고생하고 있지만 '인간 캔'은 평생 성형을 포기하지 않을 것 같다.

'인간 캔'은 "성형한 얼굴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보톡스 등으로 얼굴을 관리하면서 필요하면 또 성형수술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알베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