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POP이 무슬림을 지옥으로 끌어들인다”…이슬람 선교사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 세계에서 최고의 한류 아티스트로 인정받은 방탄소년단(BTS)의 공연 장면(해당 기사와 무관함)

인도네시아의 유명 선교사가 무슬림이라면 반드시 한국의 대중음악과 가수 등 케이팝(K-POP)을 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지난달 28일 보도에 따르면, 푸아드 나임 이라는 이름의 이슬람 선교사는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5만 6000명을 거느린 유명인으로 꼽힌다.

그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26일 자카르타 남부의 한 사원에서 한류의 영향력에 대해 언급하며 “나는 지금 케이팝 반대 운동을 하고 있으며, 이슬람 신도들에게도 이러한 메시지를 전파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케이팝은 흥미로워보이고 마치 물처럼 상쾌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무슬림을 지옥의 불로 끌어들이고 있다”면서 “오늘부터 (한류와 케이팝 대신) 알라와 그의 선지자 무하마드를 에게 온 마음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류가 LGBT(성소수자), 특히 남성과 남성 사이의 신체적 접촉을 강하게 선동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그는 인도네시아의 30여 개 도시를 돌며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 많은 도시를 방문해 케이팝의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포럼이 끝난 뒤 현지 언론인 자카르타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나는 젊은 세대들의 도덕성을 우려하는 나의 의견에 동의하는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케이팝 아티스트들이 종교적 보수주의자들의 비난을 받거나 인도네시아 검열의 타격을 입은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전했다.

지난해 인도네시다 텔레비전위원회는 한국의 걸그룹인 블랙핑크의 멤버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등장하는 텔레비전 광고를 금지시킨 바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는 무슬림 국가에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우려를 촉발시킨 ‘음란한 음악 콘텐츠’를 금지하려는 국가 법안이 제출된 상태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