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독소 배출 주스’ 맹신한 30대 여성 사망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소 배출 주스를 맹신한 30대 여성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해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 베이징에 거주하는 여성 린리 씨(35). 린 씨는 일명 만능 독소 주스로 불리는 주스 회사의 베이징 지역 외판원으로 근무해왔다. 린 씨는 평소 자신이 판매하는 회사 제품을 식사 대용으로 복용해 왔는데,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줄곧 잦은 감기와 기침 등으로 병치레를 지속했다는 것이 그의 남편 부 씨는 설명이다.

그러던 중 지난 2일 약 3일 간의 잦은 기침과 고열이 계속되는 등 린 씨의 증상이 악화, 급기야 이달 2일 0시 경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가족들의 증언에 의하면, 린 씨는 평소 자신이 판매하는 제품에 대해 맹신하는 성향이 있었다. 더욱이 회사 측에서는 외판원으로 재직 중인 린 씨 스스로 제품 효능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제품을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한다는 지시를 내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린 씨의 주요 사인은 심각한 폐렴으로, 제 때 치료를 받았을 경우 린 씨가 사망하는 사정까지 이르지 않았을 것이라는 게 그의 남편 부 씨의 지적이다. 특히 린 씨가 사망하기 며칠 전 회사 측은 그녀의 악화된 건강 상태에도 불구, “주스를 마시면 열이 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열이 나는 현상은 린 씨 몸 속에 있는 나쁜 독소를 배출하는 과정 중에 일어나는 당연한 현상”이라고 린 씨와 그의 가족들을 설득했던 것으로 부 씨는 전했다.

남편 부 씨는 “아내의 죽음이 독소 배출 주스와 연관성이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맹목적으로 제품을 복용하고, 이로 인해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친 것이 아내가 세상을 떠난 가장 큰 이유다”고 추측했다. 실제로 사망 후 린 씨의 속 옷에서는 검은 가루 모양의 물체가 발견, 린 씨가 평소 섭취했던 독소 배출 주스와 캡슐 형태의 제품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유가족들은 “린 씨가 생전 섭취했던 일체의 제품들이 전혀 그녀의 몸 속에 흡수되지 않은 채 배출된 것”이라면서 “허약해진 몸에 흡수되지 않는 가짜 약으로 린 씨를 죽음에까지 몰았다”고 오열했다.

실제로 사망 직전의 린 씨는 회사로부터 지급받은 캡슐 1정과 독소 배출을 돕는 것으로 홍보되고 있는 주스 2봉지를 섭취하며 생명을 연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 부 씨의 기억에 따르면 독소 배출 주스에 대한 아내의 맹신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부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 씨는 “지난해 아내가 어떤 회사에 취업했다고 이야기 했고, 그 뒤 줄곧 귀가 시간이 늦어졌는데 그 이유를 물으면 회의도 하고 고객도 만나야 했다고 답변했다”면서 “이후에는 회사 제품이라면서 대량의 제품을 박스 채 구매해 집에 가져오기 시작했다. 고객에게 제품 효능을 설명하기 위해 직접 인체 실험을 하듯 자신과 아이들에게 복용을 강요하기 시작했던 때”라고 회상했다. 더욱이 문제가 된 것은 린 씨는 자신은 물론 딸 샤오웨이 양에게도 동일한 식사 형태를 강요했다는 점이다.

부 씨는 “아이가 아프면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이 마땅한데도, 아내는 줄곧 아이가 병원에 가는 것을 지독하게 말렸다”면서 “그녀의 태도에 대해 양가 부모님들까지 나서 화를 내고 말려봤지만 아내의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 줄곧 병원에 가는 것은 곧 아이의 건강을 해치는 행위라고 주장했었다”고 했다.

이번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자, 해당 독소 배출 주스 판매 업체는 성명서를 내고 ‘사건 경위 조사와 함께 유가족과의 소통에 협조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회사 측 관계자는 “자사 외판원에게 제품에 대한 복용 강요와 과대 선전 등의 행위가 회사 내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될 경우 이에 대해 회사 측의 책임을 다 할 것”이라면서 “제품에 대한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정기적으로 사원 교육을 진행, 교육 훈련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린 씨의 사망 사건과 관련 있는 독소 배출 주스는 현재도 중국의 유명 온라인 유통 업체를 통해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타오바오(淘宝), 징둥(京东) 등의 업체에 입점, 판매 중인 제품은 항산화 기능이 있으며, 아이부터 노인까지 복용 가능한 안전한 제품으로 홍보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업체 측은 해당 제품이 중국 정부로부터 의약품 자격을 받지 못했으며, 단순 건강 보조품으로 판매 중이라는 입장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