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옛날 옛날, 아주 먼 옛날에 - 지리산 삼성궁(三聖宮)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리산에 위치한 삼성궁은 1983년부터 조성된 곳으로 우리 민족의 기원을 찾기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이에 환웅이 무리 3,000을 거느리고 태백산 꼭대기 신단수 아래에 내려오시니 이곳을 신시(神市)이라 하고 이분을 환웅천왕(桓雄天王)이라고 하였다.” < 환단고기(桓檀古記), 삼성기전 하편 >

다시 춘분 (春分)이다. 하지만 아직도 지리산(智異山) 깊숙한 골짜기에는 꽃샘 심술 가득한 겨울 바람이 드나든다. 여기에 더해 온 세상이 전부 '돌'로 이루어져 있다. 흡사 SF 영화의 한 장면처럼 삐거덕 오래된 나무문을 열고 들어서면 모든 시간이 ‘갑자기’ 바뀐다. 시계가 거꾸로 돌아가고 눈앞의 풍경이 스크린처럼 지나간다. 단군, 배달국, 마한(馬韓), 변한(弁韓), 진한(辰韓), 진조선, 고조선, 대가락국, 발해 등등 잊고 있었던 우리나라의 태고사와 상고사의 한 장면이 돌탑과 솟대모양으로 펼쳐진다.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 이야기가 가득할 것 같은 지리산 청학동 옆 삼성궁으로 가 보자.

▲ 지리산 삼성궁에는 특이한 형태의 조형물 및 건축물들이 자리잡고 있다

이곳은 경상남도 하동군 청암면 묵계리 청학동 산 옆자락에 위치한 마고성 혹은 삼성궁으로 알려진 곳이다. 삼성궁의 정확한 명칭은 ‘지리산 청학선원 배달성전 삼성궁’으로 하동군에서 지원, 관리하는 관광지이기도 하다. 지리산 구석에 위치하다보니 사람들 발길이 그리 잦은 곳은 아니지만 어쩌다 삼성궁 앞마당에 한 번 발을 디딘 사람이라면 탄성 한 번 안 지르는 이는 거의 없다. 그냥 딴 세상에 왔다고 생각하면 된다.

▲ 지리산 삼성궁은 돌로 만들 수 있는 모든 것들은 다 있다. 1000기가 넘는 돌탑과 솟대가 있다

원래 삼성궁은 지리산 신선도장(神仙道場)으로 알려져 온 곳으로 ‘한풀선사’로 알려진 이 고장 출신인 강민주씨가 만든 곳이다. 지리산에서 나고 자란 그는 1983년 지리산 해발 850m, 부지면적 4만 3967㎡에 우리 민족의 정신과 혼을 알리기 위해 삼한시대(三韓時代) 천신(天神)을 제사 지낸 장소인 소도(蘇塗)를 본 떠 삼성궁을 만들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여기에서 삼성궁의 ‘삼성’은 환인, 환웅, 단군을 일컫는 말로 정확히 이 공간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용어이기도 하다.

▲ 지리산 삼성궁 내에는 현대적인 감각으로 보아도 뒤지지 않을 정도의 예술적 조형미 가득한 작품들이 많다

현재 삼성궁에서는 홍익인간의 이념으로 이화세계(理化世界)를 실현하고자 하는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우리민족이 6천 여 년 전에 만들었다고 전해지는 기무를 가르치고 있다. 또한 선무라고 알려진 아리랑 검법, 택견 등 전통 무예를 갈고 닦으면 일반인들도 우리 민족 고유의 얼과 천지화랑(天指花郞) 정신을 찾을 수 있다고도 한다.

▲ 돌로 만든 돌탑과 솟대 외에도 나무로 만든 건축물들도 고풍스럽다

삼성궁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들은 단연 수많은 돌탑과 솟대들이다. 들어서는 입구에서부터 수많은 돌탑과 솟대, 토기와 기묘한 모양의 토우, 조각, 옹기, 기왓돌 등 돌과 흙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은 이곳에 죄다 모아 놓았다. 가는 길목 곳곳에 아주 작은 돌조각 하나에도 예술적 감성이 확실해서 허투루 대강 돌무더기를 쌓은 곳은 찾아볼 수가 없다.

▲ 지리산 삼성궁의 본관 건물 주변도 온통 돌로 이루어져 있다

더불어 삼성궁의 본전(本殿)인 환인, 환웅, 단군의 영정을 모셔둔 건국전, 태극 모양을 지닌 연못, 길목 군데군데 기묘한 모양의 부조들은 지리산 산행의 의미를 더더욱 불러일으키게 한다. 또한 봄에는 삼신제, 가을에는 개천대제, 겨울에는 고로쇠 축제 등 다채로운 행사도 열리고 있어 관람객들에게 우리 민족 고유의 전통 의식을 체험하는 귀한 시간도 마련해 준다.

<지리산 삼성궁에 대한 여행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당신의 인생에서 한 번은 가 봐도 좋을만한.

2. 누구와 함께?

- 가족 단위 나들이 장소.

3. 가는 방법은?

- 경상남도 하동군 청암면 묵계리 삼성궁

- 하동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청학동행 버스 이용 가능.

4. 감탄하는 점은?



- 온 세상이 돌로 만든 듯하다. 돌로 만든 돌탑과 솟대들.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볼거리에 비하여 관람객들은 그리 많지 않은 편.

6. 꼭 봐야할 장소는?

- 갖가지 기묘한 형태의 돌탑과 솟대들. 연못

7.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먹거리는?

- 청학동 마을회관 주변에 가면 식당이 많다. 솔바람식당, 포란정, 성남식당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www.bdsj.or.kr/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청학동, 최참판댁, 화계장터, 섬진강

10. 총평 및 당부사항

- 하동군에서 관리, 지원하는 곳이어서 종교적 색채보다는 관광지로서의 특색이 더 있는 곳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특이한 풍경과 개성을 지닌 장소로 한 번은 방문을 해도 좋을 곳이다.

글·사진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 기자 vieniame2017@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