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차 바퀴에 깔린 아동…11명 시민이 맨손으로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달려오던 중형차 바퀴에 깔린 8세 아동을 맨손으로 구한 11명의 평범한 시민 영웅이 화제다. 최근 중국 저장성(浙江) 원저우시(温州) 핑양현(平阳县)에 거주하는 우 씨는 올해 8세 아들 샤오치 군과 함께 귀가하던 중 달려오는 차량에 샤오치 군이 충돌,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유치원이 끝나고 집으로 향하고 있었던 우 씨와 함께 자전거에 탑승했던 샤오치 군은 이들 모자의 뒤에서 달려오던 자동차를 피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피해자 우 씨는 달려오는 자동차로부터 급하게 대피했으나, 자전거 뒷좌석에 탑승해 있었던 샤오치 군은 뒷 쪽에서 달려오던 자동차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바퀴 밑에 상반신이 깔리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사고 직후에도 자동차는 급정거하지 않았고, 수 미터를 더 이동하는 동안 샤오치 군은 뒷바퀴 밑으로 깔려 들어가는 심각한 사고를 입은 상태였다.

우 씨는 추돌 사고가 발생한 직후 직접 자동차를 들어올리려고 시도, 힘에 부치자 인근에 있던 시민들을 향해 “아이가 바퀴 밑에 있어요. 살려주세요”라며 도움을 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설치됐던 CCTV에 촬영된 사고 당시 영상 속에는 추돌 사고 직후 현장에 있던 약 11명의 시민이 동시에 달려와 샤오치 군을 구조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영상 속에 등장하는 11명의 시민들은 인근 도로를 걷던 행인과 사고 현장 부근의 밭에서 채소를 심던 농부, 쌀집을 운영하던 상점 주인,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 중이던 주민까지 한 걸음에 피해 아동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달려오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들은 자동차 바퀴 밑에 깔린 샤오치 군을 구조하기 위해 그의 어머니 우 씨와 함께 맨손으로 자동차를 들어 올리는데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오치 군의 구조를 시작한 지 불과 30초 만에 11명의 평범한 의인들이 한 생명을 살린 셈이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현지 언론은 피해 아동의 생명을 구한 ‘평범한 의민 11명’으로 호칭, 이목이 집중된 분위기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조된 샤오치 군은 곧장 인근 종합 병원으로 이송,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을 뿐 특별한 피해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샤오치 군의 보호자 우 씨는 이 같은 시민들의 도움에 대해 “유치원이 끝나고 아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면서 “사고 당시 달려오는 자동차와 충돌이 있었지만, 아프다는 생각을 할 겨를도 없이 뒤를 돌아보니 아이가 보이지 않았다.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머리 속이 하얗게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차 밑에 어린 아이가 있다고 울부짖었고, 주변에 있던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아들의 목숨을 구할 수 있게 됐다”면서 “당시에는 감사의 인사도 할 정신이 없었다.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고 당시 우 씨 모자와 충돌한 차량은 인근에 거주하는 민 씨의 차량으로 확인됐다. 사고 차량에는 민 씨의 두 자녀가 뒷 자석에 탑승, 소란을 피우는 두 자녀를 달래기 위해 운전석에 있던 민 씨가 운전 중 뒷 좌석을 향해 몸을 돌리는 도중에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출동한 지역 담당 공안국 관계자는 “사고가 났던 구간을 지날 때 사고 차량 운전자 민 씨는 뒤를 돌아본 상태로 운전을 하고 있었다”면서 “때문에 정면에 걸어가고 있던 피해자 우 씨 모자를 제 때 발견하지 못했고, 경적을 울리거나 방향을 바꾸는 등의 재빠른 조치를 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의 구체적인 원인과 책임 여부는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