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베네수엘라 또 대규모 정전…수도 포함 주요도시 ‘암흑 상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정전이 일어난 가운데 깜깜한 도로에서 차를 운전하는 사람들(2019년 3월 29일 촬영)

베네수엘라가 또다시 대규모 정전 사태에 빠졌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29일(이하 현지시간) 베네수엘라의 수도 카라카스를 포함한 여러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이번 정전이 일어난 시간은 이날 오후 7시 10분(한국 시간으로 30일 오전 8시 10분)쯤이다. 현지 SNS 이용자들은 수도인 카라카스를 비롯해 마라카이보와 발렌시아, 마라카이 그리고 산크리스토발과 같은 주요 도시가 정전됐다고 전했다.

이는 나흘 전인 25일 일어난 대규모 정전으로 며칠간 전역이 암흑 상태에 있다가 간신히 복구가 되고 있는 와중에 일어난 것이다. 사실 이 같은 대규모 정전 사태는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 7일에도 일어났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초인플레이션과 생활필수품 부족 등 경제난 속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과 야당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의 정치적 대결로 정국 혼란까지 겹쳤다. 전국 곳곳에서는 이번처럼 대규모 정전이 잇따라 식량과 식수 공급이 심각한 상황에 놓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마두로 대통령은 이런 대규모 정전 사태에 대해 테러리스트의 파괴 공작 탓이며 그 배후에는 미국의 사이버 공격이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야권과 많은 전문가는 마두로 정권의 무능과 부패, 노후화한 전력 생산시설에 대한 투자 부족과 유지보수 미흡 등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은 같은 날 이번 정전 발생에 앞서 카라카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주 안에 위기에 처한 베네수엘라에 인도주의 원조를 공평하게 분배하기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