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나이 들수록 화 다스려야…분노, 몸속 염증 키운다 (연구)

작성 2019.05.11 10:43 ㅣ 수정 2019.05.11 10: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대략 80세가 넘어서까지 화를 내면 몸속 염증을 키워 건강이 급격히 나빠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몬트리올 컨커디어대학 연구진이 59~93세 주민 226명을 대상으로 분노와 슬픔이라는 부정적 감정이 체내 면역 반응인 염증에 어떻게 관여하는지를 연구해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고 국제학술지 ‘심리학과 노화’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모든 참가자 중 59~79세 주민을 초기고령자, 나머지 80세 이상 주민을 후기고령자로 분류하고, 이들에게 한 주 동안 얼마나 화나고 슬펐는지와 노화 관련 만성 질환이 있는지 등을 묻는 설문에 답하게 했다. 또한 이들 참가자로부터 채취한 혈액 표본을 검사해 혈중 염증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후기고령자 그룹에서는 초기고령자 그룹과 달리 분노가 염증이나 만성 질환과 깊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슬픔은 예상과 달리 염증이나 만성 질환과 전혀 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메건 발로 교수는 “대부분 사람은 나이가 들면 신체적 노화로 한때 자신이 할 수 있었던 신체 활동을 할 수 없거나 배우자의 갑작스러운 죽음 등을 경험하면서 화가 나거나 슬퍼할 수 있다”면서 “그런데 후기고령자의 경우 슬픔은 더는 이룰 목표가 없다는 인식에서 벗어나게 도와 노화 관련 신체 및 인지적 감퇴 같은 도전에 적응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또 “반면 분노는 사람들에게 삶의 목표를 추구하게 동기를 부여하는 활기찬 감정이다. 초기고령자의 경우 분노는 삶의 도전과 새로운 노화 관련 손실을 극복하는 일종의 연료가 돼 이들이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일단 80세에 들어서면 분노는 문제가 된다. 왜냐하면 이때가 바로 많은 사람이 신체적 손실을 돌이킬 수 없고 삶의 즐거움 중 일부를 느낄 수 없다는 것을 경험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후기고령자의 경우 교육과 치료로 감정을 조절하거나 노화로 인한 불가피한 변화를 관리하는 더 나은 대처 전략을 제시함으로써 이들의 분노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제시했다.

끝으로 발로 교수는 “우리가 어떤 부정적 감정이 고령자에게 해롭지 않고 심지어 이로운지 더 잘 이해한다면 이들에게 건강한 방식으로 신체적 노화와 배우자의 상실 등에 대처하는 법을 알려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는 이들의 분노를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