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개 키우는 사람, 그렇지 않는 사람보다 심장 건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

집에서 개를 키우는 견주들에게 좋은 소식이다.

최근 미국 메이오 클리닉 연구팀은 개를 키우는 것이 견주의 심혈관 건강 개선과 관련이 깊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과거 다른 연구팀의 논문에서도 개를 키우는 것이 견주의 신체적인 건강은 물론 사회적인 고립감 해소 등 정신적인 건강에도 좋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번 논문은 체코 브르노시의 심장병 병력이 없는 약 2000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연구팀은 먼저 이들의 건강 및 사회, 경제적 데이터를 수집했다. 이어 연구팀은 미 심장협회(AHA)에서 제시하는 심혈관질환을 정의하기 위해 만든 가이드라인(Life’s Simple 7)으로 이를 점수로 매겨 수치화했다. 이 가이드라인에는 체질량지수, 식이요법, 신체 활동, 흡연 여부, 혈압, 혈당, 총콜레스테롤 등 총 7가지 항목이 포함된다.

이 데이터를 개 소유여부와 비교한 분석결과는 흥미롭다. 전반적으로 견주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신체적으로 활발하고 더 건강한 식단과 혈당 수치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연구에 참여한 안드레아 마우게리 박사는 "사람의 나이와 성별과 교육 정도와는 상관없이 개 소유는 그 자체로 이점이 있었다"면서 "결과적으로 보면 개 소유 여부와 심장 건강 사이의 긍정적인 연관성이 확인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왜 개를 키우는 것이 심장 건강에 좋을까? 메이오 클리닉 예방심장학과장 프란치스코 로페즈-히메네스 박사는 "개를 기른다는 것은 주인으로 하여금 규칙적으로 밖으로 나가 움직이도록 유도할 수 있다"면서 "자신의 심혈관 건강을 위해 전략적으로 개를 입양해 키우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