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다이어트 탄산음료도 나쁘다…조기 사망 위험↑(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당 함량이 높은 탄산음료가 건강을 갉아먹는다는 것은 이미 익숙한 사실이다. 최근 해외 연구진은 이러한 기본 상식에 ‘다이어트 콜라’와 같은 음료도 포함돼 있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조지아주 애모리대학 연구진과 세계보건기구(WHO) 공동 연구진은 평균연령 50세 이상의 유럽 10개국 45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최대 19년 동안 탄산음료와 조기 사망과의 관계를 추적 관찰했다. 해당 연구기간 동안 사망한 실험 참가자는 4만 1600명 이상이었다.

분석 결과 한 달 평균 한 잔 이하를 마시는 사람의 사망률은 9.3%인 반면, 하루 2잔 이상의 탄산음료를 마시는 사람의 사망률은 11.5%로 더 높았다.

설탕이 첨가된 탄산음료를 하루 평균 250㎖ 마신 사람은 탄산음료를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소화기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높았다.

뿐만 아니라 칼로리가 ‘0’ 또는 저칼로리라고 광고하는 다이어트 음료 역시 일반 탄산음료 만큼이나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하루 평균 탄산음료 250㎖ 이상 섭취하는 사람들은 탄산음료를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에 비해 조기 사망 위험이 26% 더 높았다. 또 심혈관 지방으로 사망할 위험은 52% 더 높았다.

연구진에 따르면 당 함량이 높은 음료는 소화관의 외벽에 영향을 미치고, 심할 경우 소화기관에 구멍을 내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은 소화기관의 면역 시스템에도 영향을 미쳐 질병에 노출되기 쉬운 몸으로 만든다.

일반 탄산음료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음료 역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다이어트 음료에는 설탕이 포함돼 있지 않은 대신 인공감미료가 들어가는데, 일각에서는 인공 감미료의 단 맛에 길들여질 경우 달콤한 음식에 대한 욕구가 더 높아져 결과적으로 칼로리 섭취가 늘어난다는 추측한다.

자세한 연구결과는 미국 내과학회지(JAMA internal medicine) 최신호 3일자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