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예약 손님?…레스토랑서 여유롭게 파스타 먹는 개코원숭이

작성 2019.09.06 15:43 ㅣ 수정 2019.09.06 15: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개코원숭이 한 마리가 자연스럽게 사람들 틈에 섞여 식사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개코원숭이 한 마리가 자연스럽게 사람들 틈에 섞여 식사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가장 오래된 포도 농장 ‘그로트 콘스탄티아’. 이곳에 딸린 융커셔레스토랑에 개코원숭이 한 마리가 어슬렁거리며 들어왔다.

데일리메일은 5일(현지시간) 무리 중 우두머리인 수컷 개코원숭이가 저녁 식사 중이던 테이블에 합석해 아무렇지 않게 파스타를 먹었다고 전했다.

50㎏은 족히 되어 보이는 이 개코원숭이는 공격성을 보이기는커녕 손가락으로 집어 든 파스타를 입속으로 넣기 바빴다. 이른 본 손님들도 처음에는 놀란 눈치였지만 원숭이는 본체만체하며 각자의 식사에 집중했다는 후문이다.

확대보기
▲ 당시 이곳에서 식사하고 있던 타냐 메이(50)는 “개코원숭이는 마치 예약을 하고 온 것처럼 매우 자연스럽고 완벽한 자세로 여유롭게 식사를 즐겼다”고 말했다.
약 15분간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 파스타를 먹던 개코원숭이는 이윽고 다른 테이블로 다가가 손님이 먹고 있던 햄버거와 마늘빵을 집어먹기 시작했다.

당시 이곳에서 식사하고 있던 타냐 메이(50)는 “개코원숭이는 마치 예약을 하고 온 것처럼 매우 자연스럽고 완벽한 자세로 주위를 여유롭게 두리번거리기도 하며 식사를 즐겼다”고 말했다. 메이는 “원숭이에게서 초조한 모습이나 공격적인 모습은 찾아볼 수 없어 더욱 황당했다”고 설명했다.

파스타를 해치운 원숭이가 다음 테이블로 옮겨갔을 때 식당 직원들은 와인병을 집어 들고 원숭이를 막으려 했으나 소용없었다고도 전했다.


확대보기
원숭이가 나타난 곳은 남아공 최초, 최대의 와이너리 그로트 콘스탄티아로 1658년부터 운영됐다. 5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포도 재배법을 활용한 레드 와인은 전 세계적으로 명성이 자자하다.

그러나 농장에 개코원숭이가 자주 출몰하면서 그로트 콘스탄티아 측은 7000만 원이 넘는 돈을 들여 울타리를 설치하고, 전담 감시반을 운영했지만 원숭이의 침입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현지 언론은 나름 삼엄한(?) 보안을 뚫고 포도밭으로 들어온 개코원숭이는 여유롭게 식사를 마친 뒤 유유히 농장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