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토끼의 특별한 능력?…땅 속에 묻힌 폭탄 잇따라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러다간 폭발물 찾는 데는 토끼만한 전문가가 없다는 말이 나올지 모르겠다.

칠레의 한 가정집 정원에서 최근 토끼가 지하에 파묻혀 있던 폭탄을 찾아내 화제다. 칠레에서 토끼가 땅속에 묻힌 폭탄을 찾아낸 건 이번이 벌써 두 번째다.

폭탄이 발견된 곳은 칠레 라스콘데스의 평범한 가정집이다. 반려동물로 키우는 토끼가 정원 밑에 파묻혀 있던 폭탄을 발견했다.

집주인은 "토끼가 땅을 판 곳에 무언가가 묻혀 있어 자세히 보니 꼭 미사일의 끝처럼 뾰족했다"며 "불안한 마음에 바로 경찰을 불렀다"고 말했다. 출동한 경찰이 살펴보니 예사롭지 않았다. 결국 폭발물처리반이 달려가 폭탄을 꺼내 처리했다.

발견된 폭탄은 지름 10cm, 길이 30cm로 5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된다. 폭발물처리반 관계자는 "반세기가 넘은 것이지만 발견된 당시 폭탄이 '불안정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폭탄이 발견된 가정집은 1960년대 지어진 건물이다. 집주인은 "폭탄이 어떻게 주택의 정원 밑에 묻히게 됐는지는 알 수 없는 일"이라며 "경찰들도 이에 대해선 명쾌한 설명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폭탄이 정원 밑에 있었다니 생각만 헤도 아찔하다"며 "폭탄을 찾아낸 토끼에게 상으로 상추를 마음껏 먹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라스콘데스에서 토끼가 땅속에 있는 폭탄을 찾아낸 건 올해 들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지난 4월 라스콘데스의 또 다른 단독주택에서 토끼가 정원 밑에 파묻혀 있는 대공미사일을 발견했다. 토끼의 주인은 "당시 토끼가 갑자기 땅을 파기 시작해 무심코 지켜보고 있었다"며 "15분쯤 열심히 땅을 파더니 폭탄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발견된 미사일은 길이 60cm로 표면엔 2군데 흠집이 있었다. 집주인은 "발견된 미사일을 8살 아들이 땅에서 꺼냈다"며 "처음엔 무언지 모르고 지켜보고만 있다가 폭탄인 걸 알고 폭발할까 기겁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2건의 사건에서 모두 출동한 폭발물처리대원 호아킨 라빈은 "토끼들이 폭탄을 찾아낸 걸 단순한 우연으로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토끼들에게 폭탄을 찾아내는 특별한 능력이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진=비오비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