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2년 동안 모은 동전 35㎏으로 어머니 선물 산 소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2년간 모은 동전으로 어머니 생일 선물을 산 람 싱(오른쪽)과 싱의 어머니(왼쪽)/사진=인디언익스프레스 캡쳐

어머니 생일 선물을 사기 위해 돼지저금통을 깬 10대 소년과 그런 소년을 기특하게 여겨 물건값을 동전으로 받은 가게 주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도 유력일간지 인디언익스프레스는 13일(현지시간) 라자스탄 조드푸르에 사는 한 소년이 생일을 맞은 어머니에게 12년 동안 모은 돈으로 새 냉장고를 선물했다고 전했다.

람 싱(17)은 어려서부터 돼지저금통에 저금하는 것을 좋아했다. 돈이 생기면 무조건 저금했고, 저금통이 꽉 차면 지폐는 모두 꺼내 어머니에게 드린 뒤 동전만 차곡차곡 쌓아 두었다.

그렇게 12년을 모은 동전이 이번에 빛을 봤다.

인디언익스프레스는 싱이 12년 동안 모은 동전들로 어머니의 생일 선물을 샀다고 밝혔다.

싱의 어머니는 평소 낡은 냉장고를 바꾸고 싶어 했다.

그는 이런 어머니를 위해 저금통을 깼고 13500루피(약 22만 3830원)에 달하는 35㎏짜리 동전 자루를 들고 가전제품 매장을 방문했다.

▲ 싱이 돼지저금통을 깨 가져간 35kg짜리 동전 자루는 4시간을 세고도 다 못 셀 정도였다./자료사진

4시간을 세고도 다 세지 못할 만큼 많은 양의 동전이었지만, 가게 주인은 흔쾌히 싱의 동전을 받아주었고 심지어 모자란 금액을 깎아주기까지 했다.

냉장고를 판매한 하리키샨 캇리는 현지언론에 “냉장고 가격에서 2000루피(3만 3180원)가 모자랐지만 소년이 마음이 기특해 돈을 더 받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심지어 싱에게 사은품도 넉넉히 챙겨주었다.

뜻밖의 생일 선물을 받은 싱의 어머니는 뛸 듯이 기뻐하며 “신이 모든 부모에게 싱 같은 아들을 줬으면 좋겠다”라며 자랑스러워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