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충전 중 스마트폰 사용, 태국 10대 감전사…”비정품 케이블 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차이야품 경찰

1일(현지시간) 태국 북동부 차이야품의 한 가정집에서 10대 소녀가 충전 중이던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감전사했다.

소녀의 어머니 분펑 투폰차이(47)는 이날 밤 외출 후 집에 돌아와 보니 딸 농 잉(17)이 침실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밝혔다.

딸이 자는 줄 알고 깨우려던 어머니는 그러나 몸에 손을 대자마자 찌릿하면서 전기가 통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직감적으로 감전을 의심하고 곧바로 전기를 차단했지만 딸은 이미 숨진 뒤였다.

▲ 사진=차이야품 경찰

현지 경찰은 소녀가 충전 중인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감전돼 즉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를 맡은 경찰은 스마트폰이 연결돼 있던 낡은 충전 케이블과 콘센트를 들어 보이며 “누전으로 인한 감전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소녀가 사용한 케이블은 비정품으로, 외피가 벗겨져 테이프로 여러 차례 감겨 있었다. 경찰은 흙바닥에 방치돼 있던 낡은 콘센트에서 누출된 전류가 케이블을 따라 철제 침대로 흐르면서 사고가 난 것 같다고 전했다.

숨진 소녀의 왼손에서는 감전사에서 나타나는 화상이 발견됐다.

▲ 사진=차이야품 경찰

▲ 사진=차이야품 경찰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충전 관련 사망사고가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특히 이번처럼 비정품 혹은 낡은 충전 케이블 사용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점점 늘고 있다.

올 8월 중국 장시성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는 충전 중인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던 13세 소년이 감전사했다. 당시 사고 원인을 두고 유족과 패스트푸드점 사이에 공방이 오갔으나, 비정품 충전 케이블 때문이었을 거란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카자흐스탄에서도 9월 충전 중이던 스마트폰이 폭발하면서 10대 소녀가 사망했는데, 경찰은 비정품 케이블과 사고 사이의 관련성에 주목했다.

2016년에는 중국 PC방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던 두 남학생 중 한 명이 감전돼 목숨을 잃은 사건이 있었다. 사망한 학생은 충전기를 꽂은 채 스마트폰을 쓰다 변을 당했다.

비정품 충전 케이블은 비용 절감을 위해 질이 낮은 축전기 등을 사용해 누전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당부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