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18세 대학생, 충전하던 스마트폰 사용하다 감전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123rf)

스마트폰을 충전할 땐 가급적 사용을 자제하는 게 좋겠다. 충전 중인 스마트폰을 사용하던 18살 대학생이 감전으로 사망한 사고가 페루에서 최근 발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페루 중부 우안카요에 살던 이 대학생은 침대에 누운 채 감전으로 사망했다. 사망한 그를 발견한 건 가족이었다.

가족은 "아침을 먹을 시간이 됐는데 기척이 없어 방에 들어가 보니 카를로스(사망한 대학생의 이름)가 침대에 누워 꼼짝도 하지 않았다"며 "바로 구조대를 불렀지만 이미 사망한 뒤였다"고 말했다.

사망한 카를로스 가슴엔 충전케이블이 연결된 스마트폰이 놓여 있었다. 가슴과 손가락에선 화상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정황을 볼 때 감전으로 사망한 게 확실하다"며 "화상의 흔적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사망시간은 새벽으로 추정된다. 새벽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감전으로 청년이 사망했고, 가족은 한참 뒤에야 사고를 당한 그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경위를 놓고는 두 가지 가능성이 검토된다.

경찰은 충전하고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 전기가 통하면서 사고가 났을 가능성과 청년이 전선을 만지다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을 놓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스마트폰을 통해 갑자기 전기가 통했는지, 전선에서 감전이 된 것인지를 밝혀내기 위해서다. 관계자는 "시신이 발견된 상태를 보면 충전하고 있던 스마트폰을 조작하다가 감전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현재로선 매우 높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스마트폰이 충전 과정에서 비정상적으로 발열하다가 누전이 발생했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다"고 보도했다. 청년의 스마트폰 브랜드와 기종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되면서 스마트폰 중독은 남미에서도 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감전으로 사망한 대학생 역시 평소 잠들기 직전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등 중독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현지 언론은 "인터넷 중독, 자제력 상실 등 스마트폰 중독의 부작용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