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핀란드 해변을 수놓은 수많은 얼음공…동장군의 작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사람이 손으로 빚은듯 수많은 동그란 얼음들이 해변가를 수놓았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언론은 핀란드 북서부, 보트니아만(灣) 안쪽의 오울루 해변을 덮은 아름다운 얼음들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인위적으로 만든 것 같은 이 동그란 얼음들은 수마일에 걸쳐 퍼져 있을만큼 아름다움을 넘어 장엄하게 보인다. 한 현지주민은 "해변 전체가 얼음공으로 가득차있는 것으로 보였다"면서 "과거에도 이같은 얼음을 본 적은 있지만 이번만큼 거대한 양이 해변에 널려있는 것은 처음봤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으로는 기이하게도 보이지만 사실 얼음공은 자연이 만든 작품이다. 해안 근처의 파도가 부분적으로 녹은 바닷물의 층을 파괴하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이후 파도와 바람이 얼음덩어리를 제자리에서 회전시키면서 이처럼 공 모양으로 변한다. 결과적으로 극단적으로 차가운 공기, 덜 차가운 물, 바람이 만들어낸 합작품이라는 것이 기상학자들의 설명.

     

이같은 얼음공은 간혹 미국 미시간호에서도 발견되는데 역시 기록적인 추위를 몰고오는 동장군이 만들어낸 작품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