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서 이민자 15명 태운 트럭 또 발견…그리스·프랑스서도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현지시간으로 6일, 이민자 15명을 태우고 이동하다 적발된 트럭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영국 에식스주 냉동 컨테이너 트럭에서 이민을 시도한 베트남인 39명이 집단 사망한 채 발견돼 충격을 안긴 가운데, 충격이 가시기도 전 15명의 이민자를 태운 트럭이 또 다시 적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남부 윌트셔 경찰은 현지시간으로 6일 저녁 8시 30분경 제보 전화를 받고 출동한 자리에서, 50대 남성 한 명을 불법 입국 관련 혐의로 체포했다.

당시 이 남성이 몰던 트럭에서는 불법 이민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15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 중 가장 어린 사람은 16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트럭에 타고 있던 15명의 건강상태는 모두 양호하며, 현재 구치소로 이동돼 수감 중이다. 이들의 정확한 국적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가디언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도로에서 수상해 보이는 트럭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한 뒤 도로를 통제하고 수사를 시작했다”면서 “트럭 뒤쪽에 타고 있던 15명을 발견한 뒤 트럭운전사를 포함한 관련자들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한편 에식스주 냉동 컨테이너 트럭 집단 사망사건 이후 아시아계 이민자들의 유럽 밀입국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영국뿐만 아니라 그리스에서도 지난 4일 이민자 41명이 탄 냉동 컨테이너 트럭이 발견됐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럭의 냉동 컨테이너에는 남자 어른 35명과 남자 어린이 6명이 타고 있었으며, 41명 중 이란과 시리아 출신 2명을 제외한 39명은 모두 아프가니스탄 출신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컨테이너 냉동장치가 꺼져 있어 사망자는 없었으나 8명은 호흡 곤란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앞서 지난 2일에는 프랑스 니스 검찰이 이탈리아와의 국경도시 라 투르비에 인근에서 역시 트럭 컨테이너에 숨어 밀입국을 시도한 파키스탄 출신 이민자들을 체포했다. 이들 중 3명은 보호자가 없는 어린이로 확인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