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의원 세비, 최저임금 31배…칠레가 불공정에 분노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요금 인상으로 칠레에서 발발한 반정부 시위가 3주째 이어지면서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이 최저임금을 16% 인상하겠다며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지만 경제 양극화와 불공정에 대한 민심의 분노는 잠재울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에페통신이 사회적 분노를 폭발시킨 칠레의 불공정을 숫자로 풀어봤다.

1. 상위 1% 부자가 국가의 부 26.5% 차지

유엔 중남미·카리브경제위원회(ECLAC)가 발표한 보고서 '2018 라틴아메리카 사회 파노라마'에 따르면 칠레의 소득 상위 1%는 국가 전체 부의 26.5%를 차지하고 있다. 하위 50%가 차지하는 부는 전체의 2.1%에 불과했다.

2. 샐러리맨 절반은 저소득층

비정부기구(NGO)인 재단 '태양'에 따르면 칠레 임금근로자의 53%는 월 540달러(약 62만4200원) 미만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칠레에서 월 2000달러(약 231만원) 이상을 버는 임금근로자는 전체의 6.1%에 불과하다.

3. 의원 세비, 최저임금의 31배

양원제를 운영하는 칠레에서 상하원 의원들이 받는 세비는 월 930만 페소, 우리 돈 1456만원에 이른다.

칠레의 현행 최저임금은 30만100페소다. 의원들은 최저임금의 31배를 세비로 받고 있다. 시위가 확산하자 피녜라 대통령은 의원세비를 내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정치권에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4. 성인 26%는 빚 못 갚아

산세바스티안대학 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재 칠레 성인의 26%는 제도권 대출을 제때 상환하지 못한 연체자였다. 1인당 빚은 평균 170만 페소, 우리 돈으로 265만9000원이었다.

5. 가처분소득 75%, 대출상환에 써야

칠레 중앙은행에 따르면 상반기 현재 부채보유 가구는 가처분소득의 75%를 대출 원리금 상환에 충당했다. 부동산담보대출을 받는 국민이 늘어나면서 가처분소득에서 대출상환에 사용되는 돈의 비율은 역대 최고를 기록 중이다.

6. 연금은 월 200달러 불과

재단 태양에 따르면 칠레의 국립연금 수급자 중 절반인 70여 만 명은 월 15만1000페소, 우리 돈 23만7000원 정도를 받고 있다.

민영 연금제도에 가입해도 받는 돈은 많지 않다. 30~35년 연금을 적립하고 은퇴한 수급자의 절반은 최저임금을 밑도는 월 400달러(약 46만2000원) 이하를 받고 있다.

7. 기업만 배불려

칠레의 6개 연금관리회사의 1~3분기 순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 증가했다. 이들 6개 회사는 9월에만 5억5100만 달러를 벌었다. 가입자들이 적립한 돈을 굴려 연금은 쥐꼬리만큼 지급하면서 회사만 배를 불리고 있는 셈이다.

8. 국립대 등록금 OECD 2위



칠레 국립대학의 등록금은 연간 평균 7854달러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비싸다. 워낙 등록금이 비싼 탓에 국립대에 다니는 대학생은 전체의 15%로 OECD 평균 68%를 크게 밑돈다.

9. 오리지널 약품, 남미에서 최고 비싸

칠레의 오리지널 약품 가격은 평균 28.9달러로 남미에서 가장 비싸다.

10. 국민 80%는 저렴한 국립의료보험

칠레에서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민영보험에 가입한 사람은 소득상위 20%뿐이다. 나머지 80%는 저렴한 대신 만족스런 의료서비스를 기대하기 힘든 국립의료보험 가입자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